메인섹션

웹툰이 소환한 내 친구의 기억

조연지 기부자

 

“제 생일을 기억해주던 그 친구는 지금 어디에 있을까요?”
서른 중반의 직장인이자 한 아이의 엄마인 조연지 씨는 학창시절 한 친구를 떠올렸습니다. 비상한 기억력에 조잘조잘 얘기하던 친구. 또래 아이들은 그녀를 ‘바보’라고 짓궂게 놀렸습니다. 성인이 되어 달라진 삶의 경로. 친구를 불현듯 떠올린 건 푸르메재단을 통해서였습니다.

발달장애인 현실을 그린 웹툰에 공감해 정기기부를 신청한 조연지 기부자
발달장애인 현실을 그린 웹툰에 공감해 정기기부를 신청한 조연지 기부자

뉴스레터 애독자의 웹툰 사랑

대기업에서 올해로 10년째 사회공헌 업무를 담당하는 조연지 씨. 일과 중 하나는 하루에 수십 통씩 메일함에 쌓이는 공익재단과 비영리단체들의 뉴스레터를 찬찬히 읽는 것입니다. 푸르메재단 뉴스레터의 애독자이기도 합니다. “전면에 위기를 내세우지 않고 장애인 지원에 관한 다채로운 소식을 만날 수 있어서 좋아요. 오늘은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기대하면서 재밌게 구독하고 있어요.”

평소 만화로 표현된 내용은 그냥 지나치지 않는 ‘웹툰 매니아’인데, 푸르메재단 뉴스레터 4월호에 웹툰 작가 ‘서늘한여름밤’이 재능기부로 참여한 웹툰이 연지 씨의 눈길을 단박에 사로잡았습니다. 어린 시절 함께 놀던 발달장애인 친구는 자라서 어디에 있는지를 묻는 웹툰은 연지 씨에게 같은 중학교를 다녔던 발달장애인 친구를 상기시켰습니다.

서늘한여름밤이 재능기부로 참여한 웹툰 ‘너는 지금 어디있을까?’
서늘한여름밤이 재능기부로 참여한 웹툰 ‘너는 지금 어디에 있을까?’

한 동네에 살아 길에서 마주친 자신을 붙잡고 말을 쏟아내던 친구와 어떻게 대화해야 할지 몰랐던 연지 씨. 취미가 검도고 제빵을 배워 취업했다며 한껏 자랑했던 친구의 모습을 마지막으로 더는 만날 수 없었습니다. 가깝지도 멀지도 않은 사이였던 터라 동네를 떠나 직장을 다니고 결혼해 아이를 낳고 살면서 자연스레 잊혔습니다.

그런데 웹툰을 보며 ‘나에게도 장애인 친구가 있었다’는 게 기억났습니다. “제가 원하는 선택들로 삶을 채워가는 동안 그 친구와 가족들은 좁은 선택지를 두고 감내해야 했을 시간들을 생각하니 울컥했어요.” 조연지 씨의 눈가에 눈물이 그렁그렁 맺힙니다. 비장애인으로서 당연히 누려온 사회적 혜택이나 자유가 장애인에게는 높다란 장벽이 되는 현실에서 미안한 마음과 동시대를 사는 시민으로서의 책임감이 느껴졌습니다.

가슴 절절한 목소리를 잊지 않고서

마침 4월은 연지 씨가 육아휴직을 마치고 복직한 지 1년이 되던 달. 나만의 방식으로 조금은 특별하게 기념하고 싶었습니다. “1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로 새로운 기부처를 찾다가 웹툰을 계기로 푸르메스마트팜 건립에 함께하기로 했어요.” 뉴스레터 구독자에서 정기기부자로 동행한 지 6개월차. 아직 ‘새내기 기부자’라며 쑥스러워 하면서도 장애청년의 일자리가 왜 그토록 중요한지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잘 안다고 했습니다.

 “장애인에게는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좋은 일자리가 절실합니다.”
“장애인에게는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좋은 일자리가 절실합니다.”

사회공헌 업무의 특성상 회사에서 후원하는 장애어린이와 가족들을 자주 만나다 보니 성인이 된 자녀를 걱정하는 부모님들의 목소리를 깊이 새겨들어 왔던 터. “아이는 나이 들어가는데 언제까지 부모가 울타리가 되어줄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다고 불안해하세요. 다양한 장애인 일자리가 늘어나고 있지만 한정적이고 당사자들은 적응하며 근속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요. 푸르메스마트팜은 장애청년들에게 적합한 일터가 될 수 있을 것 같아 희망을 느낍니다.”

연지 씨는 사회공헌 지원사업에 참여한 장애아이가 중학생, 고등학생, 대학생이 되기까지의 전 과정을 지켜봐왔습니다. 사회에 첫 발을 뗀 장애인에게 필요한 것은 충분히 일할 기회와 환경임을 압니다. 그래야 그들도 평범한 삶을 누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회사에서 최근 설립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통해 많은 장애인이 적성을 살려 다양한 직업을 갖게 되길 바라는 것도 그 연장선에서입니다.

혼자는 어렵지만 여럿이 모인다면!

‘전 직원의 기부 생활화’를 목표로 삼았지만, 연차가 쌓일수록 사회공헌의 방향에 대한 고민은 점점 더 깊어졌습니다. “단지 기부와 봉사를 하고 기업의 수익을 환원하는 걸 넘어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회사가 할 수 있는 일을 지역사회와 함께 전략적으로 찾아가는 것이 사회공헌이라고 생각해요.” 연지 씨는 기업의 생존은 사회공헌을 추구하는 방향에 달려 있다며 앞으로도 비영리단체와 계속 소통하면서 이로운 변화를 만들고 싶답니다.

푸르메스마트팜이 우리 사회를 비추는 희망의 일터가 되어 달라고 당부하는 조연지 기부자
푸르메스마트팜이 우리 사회를 비추는 희망의 일터가 되어 달라고 당부하는 조연지 기부자

‘어디에 기부해야 하나요?’ 주변 지인들로부터 줄곧 받아온 질문이라고 합니다. 다년간의 경험으로 터득한 조연지 씨만의 ‘기부처 현명하게 선택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장애인, 아동, 환경, 여성 등 자신의 관심 분야를 정해보세요. 해당 분야의 비영리단체를 검색하거나 추천받아 홈페이지를 찬찬히 살펴보면 구체적으로 어떤 지원사업을 돕고 싶은지 보일 거예요. 저는 푸르메처럼 기부자와 소통이 잘 되는 곳을 강력 추천해요.” 그 누구도 아닌 내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곳이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천 원, 만 원이 도움이 되겠느냐고, 하나 안 하나 별반 차이가 없지 않느냐고 의문을 갖는 사람들에게 꼭 말해줍니다. 천 원을 열 명이 모으면 만 원이 되고 만 원을 열 명이 모으면 십만 원이 되는데 안 하는 것보다 훨씬 낫다고요.” ‘나눔’을 통한다면 혼자서는 못하는 일도 가능해집니다. “장애인을 취업시킬 수 없는 저를 대신해 푸르메재단이 시민들의 기부금을 모아 스마트팜을 짓고 있잖아요? 제 작은 기부금이 우리 사회의 꼭 필요한 일에 쓰이고 있어서 뿌듯해요.”

“혼자서는 어려운 일도 함께하면 가능합니다. 저도 동참할 수 있어 기쁩니다.”
“혼자서는 어려운 일도 함께하면 가능합니다. 저도 동참할 수 있어 기쁩니다.”

때론 기부를 망설일 때 기부자들의 다채로운 사연이 결심을 확고히 해줍니다. 자신도 누군가에게 나눔을 시작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연지 씨. “기부자와 장애청년 사이의 다리가 되어서 서로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기회를 늘려주세요.” 소식이 끊긴 발달장애인 친구와 마주앉아 서로의 일상에 대해 조잘조잘 얘기하는 날을 그려봅니다.

*글, 사진= 정담빈 대리 (커뮤니케이션팀)

 

웹툰 다시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