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는 아이의 거울

푸르메재단 후원자 이야기_ 황보태조 기부자 2편


 


황보태조 선생님은 낮에는 열심히 농사를 짓고 저녁이 되면 아이들과 어떻게 재밌게 지낼까 궁리했습니다. 고안한 것이 ‘공부놀이’였습니다. 두 살, 네 살, 다섯 살 딸에게 종이 인형을 사준 뒤 그림 속의 인형과 옷, 집, 도구들을 가위로 오리게 했습니다. 인형에게 이름을 붙여준 뒤 인형놀이와 역할극을 통해 자연스럽게 한글을 익히게 했습니다. 두 아이가 더 태어나자 과일카드를 만든 뒤 제대로 이름을 쓰면 온 가족이 그 과일을 함께 먹었습니다. 아이들의 놀이는 배움이고 학습이었습니다. 그 덕분에 모두 한글을 쉽게 깨쳤습니다.


아들에게 자전거를 가르쳐주는 황보태조 기부자아들에게 자전거를 가르쳐주는 황보태조 기부자


우리 부부는 아이들이 노는 것을 옆에서 지켜보기만 했습니다. ‘너무 잘 그렸구나, 정말 재미있게 노는구나’하고 칭찬만 했습니다.” 저녁마다 가족 놀이대회도 열었습니다. 아이들은 갖고 싶은 장난감이 생기고, 맛있는 과일을 먹을 수 있으니 경쟁적으로 한글과 영어를 익혔습니다.


자주 아이들과 들판으로 나갔습니다. 벌이 날아와 수박꽃에 수정하는 것을 관찰한 뒤 붓으로 직접 꽃가루를 묻혀 인공수정을 하게 했습니다. 황보 선생님은 살아있는 교육을 통해 배우는 것을 재밌는 놀이로 만들었습니다. 아이들이 들판에 나가 자연을 공부하면서 몸과 마음이 성장했습니다. 아이들은 구룡포 중학교와 포항제철고의 최우등생이었습니다.


황보태조 선생님에게 무엇이 가장 중요한지 물었습니다. “부모는 아이의 거울입니다. 부모가 먼저 책을 좋아해야 아이가 책을 사랑하게 됩니다. 아이의 성향을 잘 파악해 아이에게 맞는 교육 소재와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야 아이가 행복할 수 있습니다. 결국 자식을 야단치기보다 칭찬해주고 부모가 함께 재미있어하면 결국 원하는 것을 이루게 되지요.” 참 지혜로운 말씀입니다. 올바른 목적에 이르는 길은 그 어느 구간에서도 바르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 말이 생각났습니다.
다섯 명의 자녀 중 네 명은 의대에, 한 명은 약대에 입학했습니다. 모두 행복한지 물었습니다. “모두 배우는 것을 좋아했고 모두 원해서 직업을 선택한 만큼 만족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하는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농사가 자식 농사라는데 황보 선생님은 토마토 농사뿐 아니라 자식 농사에서도 성공한 셈입니다.


수확한 토마토를 포장하는 황보태조 기부자수확한 토마토를 포장하는 황보태조 기부자


자녀들이 대학 진학을, 그것도 학비가 많이 드는 의과대학을 동시에 다녔으니 경제적으로 고생이 이만저만 아니었을 겁니다.


어떻게 감당하셨는지 물었습니다. 황보태조 선생님은 어떻게 농사를 잘 지을까 날마다 고심했다고 합니다. 그 결과 30여 년 전에 식감 좋고 당도 높은 완숙 토마토를 개발했습니다. 구륭포에서 맛있는 토마토가 생산된다고 소문나면서 신문과 방송을 타기 시작했습니다. 토마토 농사법을 소개해달라는 강연 요청이 쇄도했습니다. 황보태조 선생님은 농사뿐 아니라 다른 일을 했어도 크게 되셨을 것 같습니다


황보태조 선생님은 아이들과의 놀이교육을 소개한 <꿩 새끼를 몰며 크는 아이들>을 2001년 출간해 베스트셀러 작가가 됐습니다. 지금까지 200회가 넘는 강연을 했습니다. 검찰청이나 교장단 모임 등 가는 곳마다 자식을 모두 의대와 약대에 보낸 비법을 묻는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황보태조 기부자의 기부금 전달식 모습황보태조 기부자의 기부금 전달식 모습


황보태조 선생님은 이 책을 보완한 <가슴높이로 공을 던져라(2013)>를 출간하면서 받은 인세를 푸르메재단에 기부했습니다. 2019년에는 성서를 자유의지를 가지고 말씀대로 받아들일 것을 주장한 <당신의 하느님은 안녕하십니까>라는 신앙서도 출간했지요. 부인 김화순 여사는 늦깎이로 공부해 올해 80세의 나이에 서강대에서 심리학 학사학위를 받으셨다고 합니다. 정말 배우는 것을 즐기며 실천하는 가족입니다.


독일의 문호 괴테는 부모가 자녀에게 줄 수 있는 두 가지 유산은 뿌리와 날개라고 말했습니다. 자녀들에게 뿌리를 기억하게 하면서 세상으로 나갈 수 있는 날개를 달아주라는 뜻입니다. 아마 그런 점에서 황보 선생님은 정말 뛰어난 교육자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선생님의 넉넉한 웃음을 보면서 어릴 때부터 배우는 것을 즐기고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평생 할 수 있다면 얼마나 행복한 인생일까, 기쁨이 있는 삶이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글, 사진= 백경학 상임대표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