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메인섹션

푸르메소셜팜, 첫 결실을 맺다

푸르메소셜팜 방울토마토 첫 수확 행사

 

지난 4월 6일, 이항진 여주시장과 박용근 SK하이닉스 부사장 등 많은 관계자가 참석해 장애청년들과 함께 심었던 방울토마토 모종에 드디어 첫 토마토 열매가 열렸습니다. 그 사이 장애직원들도 15명에서 34명으로 늘었습니다.

이날 김성수 푸르메재단 명예이사장(전 대한성공회 대주교)과 농장 부지를 기부한 장춘순 기부자, 푸르메재단과 재단 산하기관 임직원들이 참석해 정식 채용된 장애청년들과 함께 첫 수확의 기쁨을 나눴습니다.

푸르메소셜팜 직원인 샛별 씨(왼쪽) 곁에서 함께 토마토를 수확하는 장춘순 기부자
푸르메소셜팜 직원인 샛별 씨(왼쪽) 곁에서 함께 토마토를 수확하는 장춘순 기부자

직원 곁에 꼭 붙어서 토마토를 딴 장춘순 기부자가 ”푸르메재단에 부지를 기부할 때만 해도 내가 꿈꾸던 이 순간이 이렇게 빨리 올지 몰랐어요.  장애직원들의 표정이 너무 밝고 행복해보여서 참 뿌듯하고 좋네요.”라고 말하며 웃습니다.

1200평의 유리온실에서 자라고 있는 방울토마토는 스위텔과 밤비노, 욜리타 등 3가지 품종입니다. 그중 스위텔은 네덜란드에서도 인정받는 프리미엄 품종으로 한국에서는 3개 농장에서만 재배됩니다. 과육이 단단하고 당도가 높아 간식용으로 인기가 아주 많답니다.

함께 토마토를 따고 있는 임윤명 푸르메재활의원장(앞쪽)과 김윤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
함께 토마토를 따고 있는 이원일 푸르메재활의원장(앞쪽)과 김윤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

잘 익은 토마토에 마음이 급해진 것인지 수확을 하는 임직원들의 손이 재빠르게 움직입니다. 한참을 따고 뒤를 돌아본 한 임원이 고개를 갸우뚱합니다. “분명 익은 것은 다 땄는데 빨간 토마토가 왜 이렇게 많이 보이죠? 그새 또 익었나봐요!”

푸르메소셜팜 1기 직원 주호 씨(오른쪽)와 포즈를 취하고 있는 김성수 푸르메재단 명예이사장
푸르메소셜팜 1기 직원 주호 씨(오른쪽)와 포즈를 취하고 있는 김성수 푸르메재단 명예이사장

김성수 푸르메재단 명예이사장은 푸르메소셜팜 1기 직원인 주호 씨와 짝꿍이 됐습니다. 카메라를 들이대자 사진보다 토마토 따는 데 집중하는 주호 씨의 손을 잡고 토마토 근처로 가져갑니다. “손가락으로 여기를 가리켜. 사진 찍는 거니까 따지 말고 그냥 손만 갖다대고 있으면 되.”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웃는 주호 씨 모습에 주변이 웃음으로 물듭니다.

“푸르메재단이라면 그 길이 처음이라 쉽지 않더라도 잘 해낼 것이라고 늘 믿었는데 이번에도 그 믿음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이런 농장이라면 장애청년들이 스스로 삶의 터전을 아름답게 가꿔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는 “지난해 채용돼 처음 임명장을 받던 때와 비교하면 직원들의 표정이 크게 밝아진 것 같아 참 기쁘다”며 “눈만 마주치면 멀리서도 달려와 인사를 하는 직원들의 예쁜 모습을 오랫동안 지키려면 앞으로 농장을 잘 운영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SK하이닉스에 납품할 토마토를 포장하고 있는 푸르메소셜팜 직원들
SK하이닉스에 납품할 토마토를 포장하고 있는 푸르메소셜팜 직원들

오늘 열심히 딴 방울토마토는 SK하이닉스에 납품됩니다. 장애청년들이 소중한 일자리를 오랫동안 지킬 수 있도록 매일 정해진 수량만큼 구매해주기로 약속한 것입니다. 좋은 일자리를 함께 만든 많은 이들이 있어 장애청년들은 ‘오늘도’ 푸르메소셜팜으로 출근을 합니다.

*글= 지화정 간사 (커뮤니케이션팀)
*사진= 지화정 간사, 이정훈 간사 (커뮤니케이션팀)

<푸르메소셜팜 기부벽에 이름을 새겨드립니다>

– 씨앗 기부자 50만 원 이상
– 새싹 기부자 1백만 원 이상
– 단비 기부자 1천만 원 이상
– 햇살 기부자 1억 원 이상

[기부계좌] 우리은행 1005-003-434891(재단법인 푸르메)
[기부문의] 02-6395-7008

 

‘푸르메소셜팜’ 캠페인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