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발달장애 청년들의 행복을 위해

이상훈‧장춘순 부부, 경기도 여주시 토지 3,600평 기부

 

발달장애 아들을 키워온 60대 부부가 비슷한 처지의 청년들을 위해 행복한 일터를 지어달라며 토지 4천여 평을 기부했습니다.

통 큰 결단의 주인공은 경기도 여주시에서 친환경 표고버섯 농장 우영농원을 운영해온 이상훈 대표(66)와 장춘순 이사(62). 부부는 26일 푸르메재단을 찾아 해당 농원과 그 일대 부지 11,800㎡(약 3,600평)의 소유권 전부를 기부하기로 약정했습니다.

30억 원 상당의 부지를 기부 약정한 이상훈 대표, 장춘순 이사, 백경학 상임이사(오른쪽부터)
30억 원 상당의 부지를 기부 약정한 이상훈 대표, 장춘순 이사, 백경학 상임이사(오른쪽부터)

발달장애가 있는 아들(32)을 둔 부부는 “우리가 세상을 뜨면 혼자 살아가야 하는 아들이 농장을 통해 자립의 길을 찾을 수 있을까 하는 바람으로 열심히 일궈왔지만 우리 두 사람의 힘만으로는 버거운 일”이었다며 “이제는 믿을 수 있는 공익재단에 사업을 맡겨 더 큰 사회적 자산으로 발전시키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내 아이뿐 아니라 우리 모두의 아이들이 행복하기를

“우리 발달장애인 부모들의 고민에 대해 이제 사회 전체가 함께 답을 찾아야 한다는 공감대가 확대되기를 바라며, 이 프로젝트를 통해 내 아들 뿐 아니라 우리사회에 고립된 발달장애 청년들에게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지면 좋겠다”고 기부에 담긴 부부의 소망을 피력했습니다.

이상훈‧장춘순 부부가 푸르메스마트팜에 써달라며 기부한 경기도 여주의 부지
이상훈‧장춘순 부부가 푸르메스마트팜에 써달라며 기부한 경기도 여주의 부지

이상훈 대표는 푸르메재단이 발달장애 청년을 위한 대안적 일자리 모델로 추진해온 푸르메스마트팜 건립 캠페인을 접하고 기부를 결심했습니다. “선친께서 차 한 잔 사마실 돈까지 아껴가며 틈 날 때마다 서울에서 내려와 나무를 심으셨던 애틋한 곳”이라며 “장애가 있는 손자를 위해 남겨주신 땅인 만큼 오로지 그 목적으로 쓰이도록 안팎으로 못을 박는 ‘약속’이 필요했다”고 말했습니다.

장춘순 이사는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이 장애어린이 재활치료에 있어 국가 정책의 모델이 되었듯이, 푸르메스마트팜이 장애청년 일자리의 본보기가 되어 이 땅의 수많은 발달장애인 부모들에게 희망을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건축비 40억 원 모금 캠페인 본격화

푸르메재단은 이 땅에 딸기와 토마토 등을 키우는 첨단 스마트팜에 가공 및 판매시설, 카페와 레스토랑, 체험교육장까지 결합한 푸르메스마트팜을 건립합니다.

백경학 상임이사는 “푸르메스마트팜은 1차-2차-3차 산업을 아우르는 이른바 6차 산업형 일터로서 발달장애 청년을 위한 다양한 직무가 많이 생길 것”이라며 “기부해주신 땅 위에 300명의 장애청년이 일하고 배우며 행복한 하루를 보낼 수 있는 아름다운 농장을 짓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두 부부가 운영해온 농장에서 친환경 표고버섯 수확의 기쁨을 체험했던 장애청년들
두 부부가 운영해온 농장에서 친환경 표고버섯 수확의 기쁨을 체험했던 장애청년들

푸르메재단은 소유권 이전을 위한 법적 절차를 마무리하는 대로 해당 부지에 들어설 푸르메스마트팜 설계 작업에 착수합니다. 아울러 2020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40억 원에 이르는 건축비 모금 캠페인에 박차를 가할 계획입니다.

애틋한 마음에 더해서 커다란 재산을 아낌없이 내어놓으신 부부의 진정성. 푸르메재단은 발달장애 청년을 위해 첨단 스마트팜과 문화공간이 어우러진 양질의 일자리 모델을 우리 사회에 제시하는 것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글= 정태영 기획실장
*사진= 푸르메재단 DB

 

푸르메스마트팜 캠페인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