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마음을 보듬는 주름진 손

[푸르메인연] 이수옥 정기기부자

 

이웃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가 반갑게 맞아주는 할머니 기부자, 이수옥(75) 씨를 만났습니다. 25년째 살고 계시는 영구임대아파트 집 안으로 들어서자 올망졸망한 꽃 화분들이 한편을 메우고, 11년 전 위암 투병으로 사별한 남편의 영정사진이 걸려있습니다. 적적하지 않으시냐고 묻자 “처음 한 달은 내내 울었는데 이젠 아니야. 치매 있는 옆집 할머니 말벗도 돼줘야 하니, 외로울 틈도 심심할 겨를도 없어”라고 말합니다.

자신이 받은 도움을 나눔으로 갚고 있는 이수옥 기부자
자신이 받은 도움을 나눔으로 갚고 있는 이수옥 기부자

생애 첫 정기기부

텔레비전은 이수옥 씨의 둘도 없는 친구입니다. 이른 아침부터 켜 놓는 TV는 까만 밤이 될 때까지 ‘세상사에 대한 관심’을 채워줍니다. “앉아서 세상을 다 볼 수 있으니까 요리조리 채널을 돌리면서 봐요. 조용하고 적막한 걸 싫어하는데 얘는 두런두런 쉬지 않고 얘기하잖아.”

2014년 어느 날, 푸르메재단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모금 TV 광고에 시선이 꽂혔습니다. “장애어린이들 위해서 재활병원을 짓는데 가만히 손 놓고 있을 순 없었지. 장애아 엄마들이 아이 돌보느라 아무것도 못 하잖아. 내 아이라고 생각하면 얼마나 가슴이 아파.”

TV를 통해 나눔을 알게 됐고 세상을 알아가고 있는 이수옥 기부자
TV를 통해 나눔을 알게 됐고 세상을 알아가고 있는 이수옥 기부자

십시일반의 뜻을 전하려 바로 수화기를 들었습니다. “한 달에 3만 원 하는 해외 어린이 결연은 솔직히 부담이 됐지. 만 원으로 병원 짓는 데 보탬이 된다니 할 수 있겠다 싶었어. 있는 사람들이야 몇 억 하면 좋지만 나 같은 사람들은 여럿이 조금씩 돕자는 거예요. 더 못해서 미안하지만… 십시일반이 무시 못해요, 그죠?”

매달 정부로부터 기초연금과 생계 급여를 지원받는 기초생활수급자로 형편은 빠듯하지만 꼭 하고 싶었습니다. “누가 알아주거나 대가를 바라는 게 아니라 내가 도움을 받으니까 얼마가 됐든 조금이라도 갚자는 마음이 컸지. 비록 쥐꼬리만 하지만 나도 나눌 수 있구나 하고 보람되죠. 억지로 하면 아까워서 못 할 텐데 하고 싶어 하니까 편안하고.”

‘초심 그대로 가달라’는 당부

정기기부는 생애 처음이라고 고백하지만, 주변에서 도움이 필요하면 주름진 손을 있는 힘껏 내밀곤 합니다. 교회에서 연말 소년소녀 가장과 독거노인에게 쌀을 전달할 때 10kg을 기탁하기도 하고 치매 증상이 있는 옆집 할머니가 잘 있는지 하루도 빠짐없이 챙기며 같이 점심 먹는 일도 마다않습니다.

기독교인인 이수옥 씨는 푸르메재단이 종교와는 무관하다는 얘기에 “종교가 있든 없든 사실 상관없어요. 신앙이 없어도 사명감이라는 게 있잖아요. 운영을 잘하는 건 사람하기 나름이니까”라며 투명성이 제일 중요하지 않느냐고 되묻습니다.

‘초심의 눈’을 가져달라고 당부하는 이수옥 기부자
‘초심의 눈’을 가져달라고 당부하는 이수옥 기부자

초심대로 장애인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활동을 펼치길 바란답니다. “초심의 눈이 요만했으면 그대로 가야 해. 눈이 커진다는 건 욕심이 생긴다는 의미거든. 처음 눈 그대로라면 이상이 없는 거야.” 이수옥 씨가 두 손을 동그랗게 오므려 눈에 갖다 댑니다.

세상을 움직이는 희망

혈압약을 챙겨야 하고 당뇨로 혈당 조절도 해야 하지만 또렷한 정신만은 젊은이 못지않습니다.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들과 글귀를 보여주며 손 안의 ‘요물’에서 눈을 떼지 못합니다. 초등학생 때 터진 6.25 한국전쟁 이후 학교 대신 공장을 다니느라 “시대를 잘못 만나 가방끈이 짧지만” 오랜 신앙생활과 세상에 주파수를 맞추고 있어 누구에게도 답답하단 소리 안 듣는다고.

뉴스 속 정치인과 기득권이 자신을 낮추기보단 ‘갑질’하고 부정을 저지르는 세태를 보면서 어린 세대가 걱정될 때가 많습니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은 법. 그래야 어린 아이들이 보고 배우지. 세상이 아무리 험해도 각자 소신대로 청렴결백하게 살 수 있으면 좋겠어요.”

푸르메재단이 선물한 장애어린이 엄마들 이야기에 관한 책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푸르메재단이 선물한 장애어린이 엄마들 이야기에 관한 책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쓴소리를 거침없이 쏟아내면서도 희망은 놓지 않습니다. “세상이 돌아가는 건 나쁜 사람보다 좋은 사람이 더 많아서예요. 지갑을 주워서 경찰서에 갖다 주거나 쓰러진 사람을 인공호흡해서 살려낸 것만 봐도 알 수 있잖아요? 장애아 엄마들도 용기를 갖고 힘내면 좋겠어요.” 이수옥 씨의 나눔은 장애어린이들이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의 다른 이름입니다.

“찾아와줘서 고마워요!” 문 앞에서 배웅하고 있는 이수옥 기부자
“찾아와줘서 고마워요!” 문 앞에서 배웅하고 있는 이수옥 기부자

지금 이 순간 가장 행복하다는 이수옥 씨. “늙는 건 어쩔 수 없지만 더 아프지나 말았으면 해. 이대로 살다가 잠자듯이 가면 얼마나 좋아. 자식도 없으니 세상에 미련이 없어요.” 정기기부만은 죽는 날까지 이어갈 계획입니다. “통장에서 자동이체가 안 되면 내가 간 것으로 보면 돼(웃음).” 찾아와줘 고맙다며 손 흔드는 이수옥 할머니와 헤어지는 길, 진한 여운이 오래도록 남습니다.

*글, 사진= 정담빈 간사 (커뮤니케이션팀)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