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오랜 후원자인 정호승 시인과 노무라 마코토 씨의 선물

푸르메재단에 걸려있는 정호승 시인의 <풍경 달다>
푸르메재단에 걸려있는 정호승 시인의 <풍경 달다>
푸르메재단 사무실에 있는
정갈한 글씨로 씌여진 시 한편이 마음을 푸근하게 합니다.

운주사 와불님 뵙고
돌아오는 길에
그대 가슴의 처마 끝에
풍경을 달고 돌아왔다

먼 데서 바람 불어와
풍경 소리 들리면
보고 싶은 내 마음이
찾아간 줄 알아라    

시인 정호승 선생님의 <풍경 달다>입니다.

지난 5월 광화문 교보생명 대형 글판에 새겨져 오가는 사람들에게 적지 않은 마음의 위안을 줬습니다.
정호승 선생님께서는 29일 30도가 넘는 폭염을 뚫고 푸르메재단 사무실을 찾아오셨습니다.

이번에 출간한 책과 행복한베이커리&카페에 진열할 머그컵에 사인을 하고 있는 정호승 시인
이번에 출간한 책과 행복한베이커리&카페에 진열할 머그컵에 사인을 하고 있는 정호승 시인
“몇 년 전 찾았을 때 작은 사무실에서 출발한 푸르메재단이 차근차근 잘 성장하고 있는 것 같아 반갑다.”라고 말씀하신 뒤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되는 일을 잘 해달라.”고 주문하셨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최근 출간하신 <당신이 없으면 내가 없습니다>에 사인을 해주셨습니다. 더운데 고생하는 직원들에게 삼계탕을 대접하시겠다고 하셨지만 아쉽게도 인근 삼계탕집이 만원이라서 <할머니 칼국수>로 대신했습니다. 정호승 선생님을 모시고  요즘 답사객들이 부쩍 늘어난 서촌 골목과 <박노수 미술관>을 들러안평대군 별장 <비해당>이 있었던 수성동 계곡을 탐방했습니다.

직원들과 함께 활짝 웃으며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왼쪽) 점심을 먹고 수성동 계곡에 올라 정취를 감상하는 모습(오른쪽)
직원들과 함께 활짝 웃으며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왼쪽) 점심을 먹고 수성동 계곡에 올라 정취를 감상하는 모습(오른쪽)
더운 날 사무실을 찾아 직원들에게 맛있는 점심과 빙수를 사주신
정호승 선생님! 고맙습니다.

선생님을 배웅하고 사무실로 들어오니 또 다른 선물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푸르메재단의 오랜 후원자인 노무라 할아버지의 아들 마코토 씨가 보내온 과자와 편지
푸르메재단의 오랜 후원자인 노무라 할아버지의 아들 마코토 씨가 보내온 과자와 편지
노무라 할아버지의 아드님인 마코토씨가 보낸 편지와 과자상자입니다.

편지에는 “더운 날 수고하시는 푸르메 여러분을 보고 싶은데 일이 바빠서 찾을 수 없는 것이 유감”이라며
“보람을 가지고 마포 어린이재활병원을 잘 지어달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더운 여름날이 빛날 수 있는 것은 푸르메를 사랑하시고 응원해 주시는 많은 분들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칼국수와 과자 먹고 더욱 힘내겠습니다.

*글= 백해림 팀장 (모금사업팀)
*사진= 이예경 선임간사 (홍보사업팀), 김준환 간사 (모금사업팀)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