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과천시장애인복지관 개관 3주년 기념행사 – 함께한 덕분에 이렇게 성장했습니다

2011년 7월 19일은 과천시장애인복지관에게 특별한 날입니다. 과천에 터를 잡고 문을 활짝 연 날이기 때문입니다. 어느덧 시간이 흘러 개관 3주년을 맞이했습니다. 과천시의 장애인 복지를 발전시키고 더불어 사는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장애인과 지역사회, 과천시장애인복지관이 함께 노력해온 시간이었습니다. 지난 7월 18일 그동안의 이야기를 많은 사람들과 함께 나눴습니다.

행복한 생일잔치

과천시장애인복지관 강당에서 개관 3주년 기념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장애인과 지역주민, 과천시장애인복지관 직원, 과천시와 푸르메재단 관계자, 유관기관 등 150여 명이 자리를 빛내주었습니다.

‘과천시장애인복지관 최고!’ 3년의 역사를 만들기까지 함께해 준 사람들이 엄지를 치켜올리며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자주 만나기는 힘들지만 과천시장애인복지관을 사랑하는 한식구입니다.
‘과천시장애인복지관 최고!’ 3년의 역사를 만들기까지 함께해 준 사람들이 엄지를 치켜올리며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자주 만나기는 힘들지만 과천시장애인복지관을 사랑하는 한식구입니다.
과천시장 표창, 감사장 전달, 개관 3주년 기념 사진공모전 시상, 과천시장애인복지관 모니터요원 위촉 등 감사의 표현과 앞으로 복지관 발전을 위한 다짐으로 시작했습니다. 과천시장애인복지관 곽재복 관장의 기념사를 시작으로 과천시 신계용 시장, 과천시회 문봉선 의장, 푸르메재단 강지원 대표의 축사가 이어졌습니다. 3번째 생일을 축하하며 앞으로의 성장도 응원했습니다. 생일을 기념하는 떡케이크 커팅식에서는 모두가 축하하는 마음을 가득 모아서 그런지 열기가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함께한 사람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하며 지역사회에서 주민들과 행복을 나누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약속한 과천시장애인복지관 곽재복 관장(왼쪽), 지역사회 발전과 장애인의 사회통합에 기여한 공로로 표창장을 수상한 영광의 얼굴들. 조애숙 자원봉사자, 박성배 후원자, 이명희 사회복지사(오른쪽. 사진 왼쪽부터)
함께한 사람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하며 지역사회에서 주민들과 행복을 나누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약속한 과천시장애인복지관 곽재복 관장(왼쪽), 지역사회 발전과 장애인의 사회통합에 기여한 공로로 표창장을 수상한 영광의 얼굴들. 조애숙 자원봉사자, 박성배 후원자, 이명희 사회복지사(오른쪽. 사진 왼쪽부터)
3주년의 성과가 빼곡이 담긴 영상을 시청하기도 했습니다. ‘함께 나눈 행복씨앗 Smart Tomorrow’이라는 주제로 꾸며진 영상 안에는 지난 3년 동안 함께한 이용자와 가족, 직원이 함께 만든 행복한 이야기가 담겨 있어 보는 사람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습니다.

‘생일 축하합니다.’ 한껏 신난 참석자들이 두 손에 브이를 그리며 생일을 축하하는 모습
‘생일 축하합니다.’ 한껏 신난 참석자들이 두 손에 브이를 그리며 생일을 축하하는 모습
마을과 이웃 그리고 복지관이 함께 하는 퀴즈대회

‘우리 동네 장애인복지관이 궁금한 사람들은 모두 모여라~.’ 개관 3주년을 맞이해 이웃들과 함께 과천시장애인복지관을 제대로 알기 위한 퀴즈대회를 열었습니다. 사전에 이용자와 지역주민이 함께 ‘주민기획단’을 꾸려 준비와 운영을 맡았습니다. 지난 6월 퀴즈대회 참가자를 접수받기 시작해 무려 60여 명의 장애인과 지역주민이 신청했습니다. ‘주민기획단’은 장애인과 지역주민을 무작위로 뽑아 2인 1조로 편성했습니다. 퀴즈대회가 열리기 1주일 전에 문제를 풀어보는 시간을 갖기도 했습니다. 직원들은 ‘주민기획단’의 계획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준비하는 데 도움을 주었습니다.

드디어 퀴즈대회 당일. 체육관에 참가자들이 자리를 가득 채웠습니다. “우승도 하고 상품도 받고 싶어요!”라고 다부진 각오를 밝히는 한 참가자의 설레는 표정 뒤에 우승을 향한 열정이 느껴졌습니다. 사회를 맡은 이용자와 지역주민, 직원이 인사를 하며 시작을 알렸습니다. 친숙한 얼굴을 보니 반가우면서도 3명의 사회자가 호흡이 척척 맞는 모습이 특별하게 느껴졌습니다. 장애인과 지역사회, 복지관의 호흡도 이러한 모습으로 나아가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회를 맡은 문인순 지역주민, 김희경 이용자, 홍성욱 과천시장애인복지관 의료재활팀 사회복지사(사진 왼쪽부터)가 완벽한 호흡으로 찰떡궁합을 자랑했다.
사회를 맡은 문인순 지역주민, 김희경 이용자, 홍성욱 과천시장애인복지관 의료재활팀 사회복지사(사진 왼쪽부터)가 완벽한 호흡으로 찰떡궁합을 자랑했다.
1시간 동안 무려 30개의 문제가 출제되었습니다. 문제를 풀 때는 진지하고 정답을 확인할 때는 씩씩해한 참가자들. 정답을 맞추면 활짝 웃고 틀리면 아쉬워하며 퀴즈대회에 하나같이 열중하는 모습이었습니다. 과천시장애인복지관과 푸르메재단에 대해 열심히 공부해 준 참가자들이 무척 고마웠습니다.

마지막 30번째 문제가 나오자 2팀만이 남았습니다. 누가 우승의 영광을 차지할까요? 많은 참가자들과 관중들은 숨죽이며 지켜보았습니다. 2팀 모두 같은 정답을 적어서 공동우승을 하게 되었습니다. 혼자가 아닌 더불어 우승을 하니 더욱 훈훈하고 따뜻하게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뜨거운 열기로 가득한 퀴즈대회의 생생한 현장, 환상의 콤비를 이룬 팀들이 정답을 들어올리는 모습(왼쪽) 공동우승을 한 참가자들이 앞에서 소감을 말하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오른쪽)
뜨거운 열기로 가득한 퀴즈대회의 생생한 현장, 환상의 콤비를 이룬 팀들이 정답을 들어올리는 모습(왼쪽) 공동우승을 한 참가자들이 앞에서 소감을 말하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오른쪽)


지난 3년을 되돌아보니 장애인과 지역사회, 관련 단체 등의 노고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됩니다.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있었기에 과천시장애인복지관은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한걸음 더 나아가 ‘스마트한 소도시형 대표 복지관’을 꿈꿉니다. 지역사회의 특성에 기반해 장애인과 주민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애인복지관의 모델을 만들겠습니다. 앞으로도 깊은 관심과 응원으로 함께 해주세요.

 

*글= 이지혜 사회복지사 (과천시장애인복지관 총무기획팀)
*사진= 과천시청 제공, 이민희 팀장 (과천시장애인복지관 사회재활팀)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