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더놀자 밴드’ 창단 1주년 기부 콘서트를 다녀오다

입구에 서 있는 곰인형
입구에 서 있는 곰인형

베어홀은 어디지? 삼성역 부근에 있다고 하던데… 삼성역 근처 공연장은 코엑스홀, 백암아트홀 말고 또 있나? 생각하며 차에 올랐습니다. 세종마을에서 한~참을 가서 도착한 베어홀!! 베어홀에 도착해 보니, 공연장 이름이 왜 베어홀인지 알 것 같았습니다. 키가 큰 곰인형이 “웰컴~” 하며 맞아주는 걸 보니 곰인형에 정신이 빠져 오늘 여기 왜 왔는지 잊어 버릴뻔 했습니다.

오늘은 더놀자 밴드 창단 1주년 기부 콘서트!

이야~ 창단 1주년 기부 콘서트라니? 콘서트 준비만으로도 바빴을텐데 기부의 기회를 마련해 좀 더 의미있는 콘서트를 준비한 이들이 진정한 멋쟁이가 아닐까요. 밴드 멤버들은 1인당 1백만 원씩 총 1천 4백만 원의 기금을 모았습니다.

티켓 판매금을 직접 모금함에 넣어 주시는 관객의 모습. 티켓 가격은 1천원이었지만, 좋은 곳에 쓰여진다는 말에 선뜻 만 원짜리 지폐를 넣어 주시는 분들이 참 많았습니다.
티켓 판매금을 직접 모금함에 넣어 주시는 관객의 모습. 티켓 가격은 1천원이었지만, 좋은 곳에 쓰여진다는 말에 선뜻 만 원짜리 지폐를 넣어 주시는 분들이 참 많았습니다.
여기에 그 자리에 함께한 넥슨 임직원과 그 가족, 지인들이 모아준 티켓 판매금 전액과 추가 기부금을 더해 약 1천 6백만 원을 푸르메재단의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가칭) 건립 기금으로 기부할 예정입니다/

자! 지금부터는 Show Time!

제일 먼저 넥슨 사내 락밴드 ‘낯선여자’가 ‘The Black Keys’의 ‘Lonely boy’로 화려한 시작을 알렸습니다. “꺄악~”. 조용하던 객석 여기저기서 환호성이 들려 왔습니다. 곧이어 엔씨소프트 락밴드 ‘Pale Back’의 축하 공연이 이어졌습니다. 마치 락공연장에 와 있는 것처럼 객석은 뜨겁게 달아 올랐습니다.

‘낯선여자’의 오픈 무대
‘낯선여자’의 오픈 무대
마지막 무대는 오늘의 주인공인 더놀자 밴드가 장식했습니다. 더놀자 밴드는 국내기업 최초의 재즈 빅밴드답게 ‘Fly me to the moon’, ‘Besame Mucho’ 등 잘 알려진 재즈곡을 연주해 관객들이 재즈를 가까이 느낄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넥슨 사내 동아리다운 특별한 무대가 있었습니다. 넥슨 게임 ‘메이플스토리’와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 ‘크레이지 아케이드 비엔비’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OST)을 재즈로 편곡해 연주했습니다. 멋진 연주와 함께 게임 캐릭터들이 배경 영상으로 나와 한층 더 풍성한 무대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넥슨 사내 밴드 ‘더놀자 밴드’ 의 창단 1주년 기부 콘서트 (출처 : 넥슨)
넥슨 사내 밴드 ‘더놀자 밴드’ 의 창단 1주년 기부 콘서트 (출처 : 넥슨)
더놀자 밴드 창단 1주년 기부 콘서트를 준비한 멤버들과 기부에 참여해 주신 관객 분들 모두에게 감사드립니다. 푸르메재단은 장애어린이들이 즐겁게 치료받을 수 있는 재활병원을 짓는 데 힘차게 달려나가겠습니다. 여러분이 계셔서 세상이 좀 더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넥슨 더놀자 밴드는 2012년 7월 넥슨 코리아 사내 문화 예술 프로그램인 ‘넥슨 포럼’의 <재즈 이해와 재즈 연주하기> 과정에서 시작되었으며, 지난해 ‘제 9회 자라섬 국제 재즈 페스티벌’과 ‘푸르메 어린이 음악회’, 올해 ‘국립중앙박물관 스프링 재즈 피크닉’ 등 다양한 무대에 오르고 있는 국내 기업 최초의 재즈 빅밴드로 알려져 있습니다.

*글, 사진 = 김경원 간사 (모금사업팀)

 

 

 

 

 

 더놀자 밴드 창단 1주년 기부 콘서트 포스터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