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메인섹션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삶

강지원 푸르메재단 이사장 4.19 문화상 수상

 

장애인 권익과 청렴한 공직사회를 만드는데 앞장 서고 있는 푸르메재단 이사장 강지원 변호사와 김영란 전 대법관 부부가 나란히 4.19 혁명 관련 상을 수상했습니다.

4.19 혁명 주역들로 구성된 사단법인 4월회는 4월 13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강지원 이사장에게 제23회 4.19 문화상을 수여했습니다.

시상식에 참석한 이재후 김앤장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전 4월회 회장)는 “청소년 문제에서 시작해 우리 사회의 약자인 장애어린이치료와 장애청년의 일자리 창출에 헌신하고 있는 강지원 이사장의 모습이 4.19 혁명정신”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강지원 이사장은 수상소감에서 “재동초등학교 6학년 어느 날 담임선생님께서 빨리 귀가하라고 했던 날이 나중에 4.19 혁명임을 알게 됐다.”며 “서울대 재학시절 4.19탑에 모여 삼선개헌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다 주동자로 몰렸다.”고 소개했습니다.

강 이사장은 “밤 기차로 도피하다 우연히 들른 백양사에서 고시를 준비하는 사람들을 만나 저도 고시를 통해 행정공무원과 검찰에 몸담게 됐다”며 “4.19와의 인연이 오늘 날 사회운동을 하게 된 동기”라고 말했습니다.

서울대문리동창회인 4.19 민주평화상 운영위원회도 19일 김영란 전 대법관에게 제3회 4.19 민주평화상을 수여할 예정입니다. 심사위원단은 “‘김영란법’으로 알려진 부정청탁금지법이 공직사회의 기강 확립뿐 아니라 불의에 항거한 4·19 민주혁명의 정신을 계승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회적 약자를 위한 활동으로 국민의 존경을 받는 강지원 이사장과 김영란 전 대법관 부부에게 축하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늘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