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매일경제]황혜경씨, 8년 소송끝에 받은 9억원 기부 [매일경제] 2006-05-30

외국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왼쪽 다리를 잃은 40대 여성이 8년 소송 끝에 받은 피해보상금 9억원을 장애인 재활전문 병원 건립비로 기부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전 서울시 전문직 공무원 황혜경 씨(40).

황씨는 지난 96년 남편의 해외연수를 따라 독일로 간 뒤 98년 6월 귀국을 앞두고 영국 스코틀랜드로 자동차 여행을 떠났다.

글래스고 인근에서 차를 세우고 자동차 트렁크에서 물건을 꺼내던 중 두통약을 과다 복용해 정신을 잃은 상태에서 운전하던 현지인 차량에 치였다.

두 달이 넘는 혼수상태와 세 번에 걸친 왼쪽 다리 절단 수술 끝에 목숨을 건진 황씨는 이후 가해자측 보험회사와 8년에 걸친 소송을 벌였다.

그 동안 가해자측 보험회사에 보낸 자료만 4000페이지에 달한다.

황씨는 최근 승소해 받은 보험금 107만5000파운드 중 소송비용을 제외한 보상금의 절반인 50만파운드(약 9억원)를 푸르메재단에 기부키로 했다.

재단측은 ‘황혜경 기금’을 조성해 민간 재활 전문병원 건립비로 사용하기로 했다.

황씨는 “가난과 장애라는 이중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환자들이 안심하고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이 하루빨리 세워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찬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