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서울신문]“아름다운 재활병원 위해” 9억 기부 [서울신문] 2006-05-30

외국에서 교통사고로 한쪽 다리를 잃은 여성이 8년간의 소송 끝에 받은 피해보상금의 절반을 재활전문병원 건립비로 내놓았다. 주인공은 전 서울시 전문직 공무원 황혜경(40)씨로 최근 피해보상금으로 받은 107만 5000파운드(약 19억원) 중 50만파운드(약 9억원)를 장애환자를 위한 비영리 공익재단 ‘푸르메재단’에 기부했다.

 


남편 백경학(42)씨의 해외연수를 위해 1996년 독일에 간 황씨는 98년 6월 귀국을 앞두고 영국 스코틀랜드로 자동차 여행을 떠났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자동차 트렁크에서 물건을 꺼내다가 두통약 과다복용으로 운전 중 정신을 잃은 사람의 차에 받혔다. 황씨는 이 사고로 두달 반 동안 혼수상태에 빠졌고 결국 왼쪽 다리는 절단해야 했다. 황씨는 독일에서 1년간 재활치료를 받은 뒤 99년 말 귀국, 국내 재활병원에 입원했다. 황씨는 “우리나라 재활병원의 열악한 현실을 보고 보상금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황씨는 “가난과 장애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는 환자들이 마음놓고 치료받을 수 있는 아름다운 병원이 세워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부금 전달식은 30일 오전 10시30분 서울 청진동 푸르메재단 사무실에서 열린다. 기금의 이름은 ‘황혜경 기금’이다.

 

유지혜기자 wisepe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