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장애청년 일자리 위해 1억 원 쾌척한 ‘나눔의 큰 손’

장애청년 일자리 위해 1억 원 쾌척한 ‘나눔의 큰 손’

푸르메재단 고액기부자 ‘더미라클스’ 제16호 오산택 지엘해운 대표 가입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스마트팜 건립기금으로 1억 원 기부 약정

푸르메재단(이사장 강지원)은 고액기부자 모임인 ‘더미라클스(The Miracles)’ 회원 제16호로 지엘해운 오산택 대표가 가입했다고 3일 밝혔다.

2일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단 대회의실에서 열린 가입식에서 오산택 대표는 장애인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푸르메에코팜’ 건립에 1억 원 기부를 약정했다.

기부금은 우리사회의 일자리가 부족한 장애인들을 위해 친환경 농업기술을 이용해 딸기‧토마토 등을 재배하는 최첨단 농장인 푸르메에코팜을 짓는 데 써달라며 내놓은 것이다.

오산택 대표는 2009년 푸르메재단이 국내 유일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모금운동에 동참해 현재까지 2천여 만 원을 기부했다.

어린 시절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어렵게 자란 오산택 대표는 경남 산청과 김해에서 초‧중‧고등학교를 다녔고, 한국해양대학교 항해과를 졸업한 뒤 외항선사 선원으로 활약했다. 2000년에 운송관련 서비스 해운업계 지엘해운을 세워 18년째 대표를 역임하고 있다.

오산택 대표는 “가난을 겪어봐서 어려운 사람들의 심정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에 꼭 필요로 하는 곳에 기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장애인을 위해 행복한 마음으로 아낌없이 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는 ”기금은 일할 능력과 의지는 있어도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일터를 만드는 데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푸르메재단에서 2014년 12월 발족한 더미라클스는 장애인의 재활과 자립을 위해 1억 원 이상을 기부했거나 5년 이내 납부를 약정한 개인 고액기부자 모임으로, 전 쿼드디맨션스 대표 이철재, 천지세무법인 박점식 회장, 가수 션‧배우 정혜영 부부, 축구선수 이근호 등이 가입했다.

푸르메재단은 고액기부자 100명 목표로 회원을 유치할 계획으로, 오산택 대표는 더미라클스 16호 회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