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100명, 달리며 응원하다

‘채러티 러너’ 기부마라톤

 

‘2018 아디다스 마이런 부산’ 마라톤이 열리는 벡스코 야외 주차장과 광안리 해수욕장 일대는 각자 개성을 뽐내는 참가자들로 북적입니다. 그 중 팔과 다리에 ‘CHARITY RUNNER’라는 도장을 꽝 찍고 가슴에는 ‘MIRACLE 365’ 스티커를 붙인 사람들이 눈에 띕니다.

10K 코스를 완주하고 10만 원의 참가비를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 기부하기 위해 모인 션 푸르메재단 홍보대사와 99인의 ‘채러티 러너’입니다.

장애어린이를 위해 달린 션 홍보대사와 채러치 러너 참가자들
장애어린이를 위해 달린 션 홍보대사와 채러치 러너 참가자들

4월 15일 일요일, 아직은 서늘한 아침 공기를 맞으며 일찍부터 벡스코 야외 주차장에 모인 참가자들은 ‘채러티 러너’로 뛸 각자의 각오를 적었습니다. 서로의 완주를 응원하고 션 홍보대사와 함께 장애어린이들을 위해 뛸 것을 약속했습니다.

출발 신호를 알리는 총소리가 들리고 40여 분이 흐르자 부산 광안대교의 언덕을 가로질러 배 번호 1번 션 홍보대사가 42분 21초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이어서 채러티 러너들이 속속들이 광안리 해수욕장으로 도착했습니다.

10K를 달려온 채러티 러너들은 가쁜 숨을 몰아쉬며 완주를 축하했습니다. 출발할 때 각오를 적었던 보드에 완주 스티커를 멋지게 붙이고 기념사진을 찍으며 채러티 러너로 완주한 뿌듯함과 기쁨을 즐기고 나눴습니다.

채러티 러너 도장을 찍고 미라클365 스티커를 붙이고 있는 참가자
채러티 러너 도장을 찍고 미라클365 스티커를 붙이고 있는 참가자

10K 코스를 완주하고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 기부하는 채러티 러너 마라톤은 작년부터 시작되어 올 해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채러티 러너에만 참여하는 참가자들이 있을 정도로 이제는 자연스러운 기부 마라톤으로 자리매김 했습니다.

채러티 러너 10K 마라톤 완주를 기념해 스티커를 붙이고 있는 참가자
채러티 러너 10K 마라톤을 완주를 기념해 스티커를 붙이고 있는 참가자

션 홍보대사는 채러티 러너 참가자들과 완주 인증 사진을 찍으며 장애어린이들을 위해 함께 뛰어 고맙다는 마음을 전했습니다. 장애어린이들의 좀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해 한 마음으로 함께 달린 100명의 채러티 러너들이 만들어가는 특별한 기부 러닝을 앞으로도 기대해주세요.

*글= 복보영 간사 (모금팀)
*사진= 김은진, 최영아 (자원봉사자)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