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예비 치과의사의 첫 의료봉사

서울대학교 치의학과 2학년 학생 14명이 푸르메재단에서 봉사활동을 두 달간 진행했습니다. 11월 19일에는 치과대학 학생으로서 장애인 치과봉사 푸르메미소원정대에 처음 참여해 소감을 전해왔습니다.

“좋은 치과의사가 되기 위한 자세를 배웠어요”

저는 푸르메치과 장애인 이용자를 인터뷰하는 활동에 참여했던 김성재입니다. 강화도 중증장애인요양시설 색동원으로 치과봉사를 다녀왔습니다. 첫 치과 봉사활동의 설렘을 품은 채 겨울바람을 뚫고 색동원으로 향했습니다. 함께 봉사활동을 가는 동기들은 반복된 일상에서 벗어나 뜻 깊은 일을 할 생각에 들떠 보였습니다.

색동원에서 근무하는 분들의 온정 덕분이었을까요. 매서운 추위와는 달리 색동원 안은 따스한 기운이 감돌았습니다. 장애인 분들이 반겨주는 모습이 아이처럼 맑고 밝았습니다. 때 묻지 않은 순수함에 절로 미소가 지어졌고 약간 긴장되었던 마음도 눈 녹듯 풀렸습니다.

중증장애인 치과진료를 돕고 있는 김성재 학생(가운데)
중증장애인 치과진료를 돕고 있는 김성재 학생(가운데)

푸르메재단이 적힌 노란색 조끼를 입었습니다. 치과봉사는 처음이라 조끼가 특별하게 다가왔습니다. 열과 성을 다해 중증장애인 분들에게 큰 도움이 되도록 잘 해보자고 다짐했습니다. 봉사자들이 간단한 자기소개를 하며 포부를 밝혔는데 의욕이 넘쳤습니다.

스케일링을 하는 치위생사, 랜턴을 비추는 사람, 석션을 하는 사람, 환자 몸을 붙잡는 사람이 한 팀으로 움직였습니다. 저는 석션을 맡았습니다. 치과대학 예과생이라 진료 대신 보조를 했지만 치과봉사를 하는 것만으로도 가슴 벅찼습니다. ‘맨날 스케일링을 받기만 했던 내가 과연 잘 할 수 있을까?’ 석션 기구를 처음 잡았을 때의 걱정도 잠시, 치위생사 선생님이 차근차근 잘 가르쳐 주고 격려해준 덕분에 요령을 금방 익힐 수 있었습니다.

진료 받으러 온 장애인 분들은 다양했습니다. 스케일링 내내 싱글벙글 웃는 분, 세 명이 붙들어 매야 할 정도로 서럽게 우는 분, 치아가 몇 개 없는 분이 있는가 하면 치아가 많고 건치인 분도 있었습니다. 어느 한 분도 다 같지 않았던 만큼 환자마다 진료하는 방법도 달라야 했습니다.

장애인을 세심히 치료하고 있는 푸르메미소원정대
장애인을 세심히 치료하고 있는 푸르메미소원정대

그런 점에서 장애인 한 분 한 분에게 귀 기울이고 친절하게 웃는 얼굴을 보여준 치위생사 선생님이 존경스럽고 감동이었습니다. 미래에 좋은 치과의사가 되기 위해서는 환자 분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맞춤 진료를 할 수 있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색동원’의 이름은 무슨 의미일지 궁금해졌습니다. 다양한 색이 모여 고운 향연을 이루는 색동저고리와 같은 뜻의 색동이 아닐까요? 그 이름처럼 장애인, 비장애인, 다양한 사람들이 함께 어우러진 색동과 같은 아름다운 봉사활동이었습니다. 기회를 내서 다시 방문하고 싶습니다.

“편안히 치료받을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했어요”

저는 푸르메치과 장애인 이용자에게 전화 설문을 했던 윤석헌입니다. 중증장애인시설을 방문해 치과진료를 돕는다고 생각하니 두렵기도 설레기도 했습니다. 그동안 푸르메치과 치과진료에 대한 불편사항은 무엇인지 알아보는 설문조사를 진행하느라 장애인들과 직접 만나지 않고 전화선으로만 소통했었거든요.

색동원에 도착하니 장애인 분들이 반갑게 맞아주었습니다. 전문 지식이 없는 우리에게 주어진 역할 중 환자의 머리를 고정하는 업무를 맡았습니다. 처음에는 너무 꽉 잡으면 아파해할 것 같아서 살살 잡고 있었다가 진료에 대한 두려움으로 몸부림치는 장애인의 머리를 고정시키기 위해서 온 힘을 다해 잡아야 했습니다.

치과의사 옆에서 석션을 맡은 윤석헌 학생(왼쪽)
치과의사 옆에서 석션을 맡은 윤석헌 학생(왼쪽)

허리와 손목이 아팠지만, 혹시 제가 잘 못 잡아 환자 분이 다치기라도 할까봐 긴장을 풀어주려 노력했습니다. 모든 분들이 움직이진 않았고 얌전히 잘 받는 분도 있었습니다. 특히 그 분들한테 감사한 마음입니다.

중간에 충치치료를 진행하는 치과의사 선생님 옆에서 석션을 맡기도 했습니다. 난생 처음해보는 일이라 서툴러서 환자 분과 치과의사 선생님께 너무 죄송했습니다. 가까이서 보는 첫 충치치료라서 신기했고 어서 빨리 배우고 싶은 생각도 들었습니다.

치과봉사를 마치고 활짝 웃고 있는 푸르메미소원정대
치과봉사를 마치고 활짝 웃고 있는 푸르메미소원정대

봉사를 하는 동안 힘들긴 했지만, 집중하다 보니 어느새 2시간이 훌쩍 지나 있었습니다. 환자 분이 스케일링 끝나고 감사하다고 했을 때 제일 뿌듯했습니다. 나중에 치과의사가 되고 나서도 장애인들을 위해서 봉사하고 싶습니다. 뜻 깊은 경험을 잊지 않겠습니다.

*글= 김성재, 윤석헌 (서울대학교 치의학과)
*사진= 정담빈 간사 (커뮤니케이션팀)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