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tbs] 통합형 어린이재활병원 ‘첫 삽’

통합형 어린이재활병원 ‘첫 삽’

2014-03-27

푸르매재단이 국내 최초로

시민과 기업, 정부의 기부로 세워질
통합형 어린이재활병원 착공식을 가졌습니다.
————————————————————

비영리 법인 푸르메재단은 지난 26일,

통합형 어린이재활병원 착공식을 가졌습니다.

지상 7층과 지하 3층, 병상 100개 규모로

내년 말 완공될 예정입니다.

직업재활센터와 재활치료실,

언어치료실, 발달지원센터, 병원학교 등

치료부터 재활, 사회적응까지 돕는 통합형 공간으로

꾸며집니다.

인터뷰> 백경학 상임이사 / 푸르메재단

“(장애어린이들이) 입원할 수 있는 치료 시설이 너무 부족합니다.

(조기에) 열심히 치료를 받으면

아이들이 장애가 완화돼서 불편하더라도

사회생활을 할 수 있게 되거든요.

아이들을 중요한 사회의 일원으로 만들기 위해

재활병원을 꿈꾸게 됐습니다.”

수익성 등을 이유로

민간 의료기관이 치료를 기피하기 때문에

국내에는 장애를 가진 어린이가

전문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이 부족합니다.

서울어린이병원 등 국내 4개 병원에서

장애어린이의 전문적인 치료가 가능하지만

환자가 몰려 2년 이상 기다려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루 500명, 연간 15만 명이 이용할 것으로 기대되는

푸르메 어린이재활병원이 주목받는 이유입니다.

장애어린이 부모들도 기대감을 나타냅니다.
인터뷰> 박인용 대표 / 서울장애인부모회

“장애인가족으로서 발달장애인에게 특히 필요한 정신적인 재활,

신체적인 재활 등 종합적인 서비스를

병원을 중심으로, 재활센터를 중심으로

지역 사회에서 그것이 이루어졌으면 하는 것이 바람입니다.”

특히 이번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고(故) 박완서 작가와 가수 션 등

시민 6,000여 명과 서울시와 마포구, 민간 기업이

기부에 참여해 의미를 더했습니다.

서울시는 건축비 일부와 의료장비를,

마포구는 부지를 제공했습니다.

인터뷰> 황보태조 / 기부자

“막상 내가 장애인들을 위해서 한 것이 별로 없어서,

우리 몫을 조금이라도 해야 할 것 같아서 결심했습니다.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했다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지금까지 어린이재활병원을 위해

모금된 금액은 약 300억 원.

병원 건립과 초기 운영에

430억 정도가 필요한 만큼

시민과 기업의 지속적인 참여가 필요합니다.

tbs문성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