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국민일보] 제때 알맞은 치료 받을 수 있을까요…통합형 어린이재활병원 28일 오픈

제때 알맞은 치료 받을 수 있을까요…’통합형 어린이재활병원’ 28일 오픈

2016-04-06

 장애 어린이를 위한 통합형 어린이재활병원이 이달 28일 문을 연다. 시민과 기업, 정부 및 지자체의 기부로 건립된 것은 국내 처음이다. 입원 병상 91개 규모로 하루 500명, 연간 15만명의 장애 어린이와 지역 주민을 치료할 계획이다.

푸르메재단(이사장 강지원)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장애 어린이의 재활치료와 사회복귀를 위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을 정식 개원한다고 6일 밝혔다.

앞서 지난달 10일부터 예약 접수를 받기 시작한 병원은 오는 28일부터 시험 운영을 겸한 외래 진료에 들어갔다. 개원 기념식과 함께 본격 진료를 시작한다.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2014년 3월 착공해 준공되기까지 약 21개월이 걸렸다. 연면적 1만8,500여㎡(5560평)에 지상 7층, 지하 3층, 입원 병상 91개 규모로 건립됐다.

병원은 재활의학과·정신건강의학과·치과·소아청소년과 등 4개 진료과, 신체 영역 치료실(물리, 작업, 언어, 감각통합, 음악치료 등), ABA 조기집중 치료실(응용행동분석에 기반한 자페스펙트럼장애 치료) 등을 개설한다.

재활의학과는 뇌성마비 어린이를 포함한 장애 어린이에 맞는 재활치료를 하고, 정신건강의학과는 발달장애어린이와 청소년, 가족을 위한 전인적인 치료를 제공한다. 소아청소년과는 신체 질환이 있는 어린이를 치료하고, 치과는 유니체어 5대와 수술실을 갖춰 장애인과 가족을 중심으로 구강검진 및 치과치료를 실시한다.

장애인의 자립을 돕는 직업재활센터, 수영장·문화센터·어린이도서관·카페·다목적홀 등 주민복지시설을 갖춰 장애어린이뿐만 아니라 비장애어린이와 지역주민이 함께 어울릴 수 있도록 조성됐다.

국내 재활의학과 1세대인 이일영 전 아주대의대 교수와 임윤명 전 경인의료재활센터병원장이 공동 병원장을 맡았다.

병원 건립을 위해 지자체인 마포구는 상암동 병원 부지를 제공했고, 서울시는 건축비 일부와 의료장비를 지원했으며 연간 운영비 일부도 지원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기자재 일부를 지원했다.

2011년부터 시작된 병원 건립기금을 모으기 위한 캠페인에는 소설가 고 박완서씨를 비롯해 정호승 시인, 성악가 조수미, 가수 션, 이지선 작가, 축구선수 이근호 등 시민 1만여명과 넥슨 컴퍼니(㈜엔엑스씨, ㈜넥슨코리아, ㈜네오플)를 포함한 500여개 기업·단체들이 동참했다. 넥슨컴퍼니는 병원 건축 관련 총 예산 440억원 중 200억원을 기부했다.

하지만 병원이 개원하면 운영상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이며, 매년 30여억원의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는 “장애어린이와 가족의 간절한 염원이었던 어린이재활병원이 제대로 운영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기부가 필요할 뿐만 아니라 지원체계 제도화 및 관련 법률 제정 등 운영을 현실화할 수 있는 지원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0510379&code=61121111&cp=d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