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서울신문] 서로에게 꿈이 된 세 남자

서로에게 꿈이 된 세 남자

‘국내 첫 어린이 재활병원 오늘 개원…꼬박 11년 ‘기적의 탑 쌓기’ 감동 드라마

2016-04-28

 아픈 어린이를 돕고 싶다’는 꿈을 위해 의기투합한 세 어른의 표정이 아이처럼 천진하다. 28일 개원하는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의 산파 역할을 한 백경학(왼쪽부터) 푸르메재단 상임이사와 박홍섭 서울 마포구청장, 강지원 푸르메재단 이사장이 27일 병원 재활치료실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꼬박 11년이 걸렸다. 맨손의 열정뿐이던 백경학(53) 푸르메재단 상임이사와 우군들이 꿈을 이루는 데 든 시간이다.

아픈 어린이를 돕고 싶다’는 꿈을 위해 의기투합한 세 어른의 표정이 아이처럼 천진하다. 28일 개원하는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의 산파 역할을 한 백경학(왼쪽부터) 푸르메재단 상임이사와 박홍섭 서울 마포구청장, 강지원 푸르메재단 이사장이 27일 병원 재활치료실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지상 7층 지하 3층… 130개 병상

그들이 꿈꿨던 국내 첫 어린이 재활 전문 병원인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이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문을 연다. 3212.9㎡(약 972평)의 땅에 들어선 지상 7층·지하 3층짜리 병원에는 몸과 마음이 아픈 어린이 환자 130여명이 입원할 수 있다. 재활치료실 등 치료시설 말고도 병원학교와 어린이도서관, 장애아의 홀로서기를 도울 직업재활센터 등이 들어선다. 백씨는 “처음 병원을 짓겠다고 생각했을 땐 막연했는데 기적 같은 인연들 덕에 진짜 지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백씨가 장애인 재활병원을 짓겠다고 마음먹은 건 개인적인 아픔 때문이다. 일간지 기자로 일하던 2000년 영국에 가족 여행을 갔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혼수상태에 빠진 아내는 100일 만에 깨어났지만 한쪽 다리를 잃었다. 귀국 후 아내와 함께 맞닥뜨린 국내 재활병원의 풍경은 끔찍했다. 비좁은 입원실에 환자와 보호자, 간호인이 뒤섞였고 의료진은 불친절했다. 아비규환 앞에서 백씨는 환자를 위한 재활병원을 만들겠노라고 다짐했다.

간절한 구상을 현실로 바꾸는 일은 쉽지 않았다. 돈이 가장 큰 문제였다. 병원을 지으려면 수백억원이 들 텐데 월급쟁이였던 백씨에게는 그런 돈이 없었다. 여럿이 함께 꿈을 이뤄 가기로 하고 기부금을 모을 재단을 2005년 설립했다. 백씨는 보험사로부터 받은 교통사고 보상금의 절반인 10억 6000만원 등 약 13억원을 재단에 우선 기부했다.

재단을 세우자 든든한 조력자들이 모여들었다. 우선 강지원 변호사가 재단 대표로 조직의 ‘얼굴’이 돼 줬다. 청소년보호위원장 등을 맡았던 강 변호사는 당시 공익활동의 상징 같은 인물이었다. 그는 “서울보호관찰소장 때 사회봉사명령을 받은 청소년과 장애인의 물놀이를 도운 적이 있는데 백 이사가 함께 일하자고 해 그때 생각이 났다”고 말했다.

끊임없는 모금 활동 덕에 돈은 조금씩 모였지만 땅이 문제였다. 2008년 수도권의 한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3만여㎡의 땅에 병원을 짓기로 했지만 2년 뒤 단체장이 바뀌면서 무산됐다. 고민이 깊어질 때쯤 나타난 ‘길인’이 박홍섭 마포구청장이었다. 박 구청장은 상암동의 사회복지시설 부지 900여평을 병원 부지로 내주고 장애인시설을 반대하던 일부 주민을 상대로 “병원에 수영장 등 편의시설을 만들어 개방하겠다”는 대안을 내놓아 설득했다.

●‘십시일반’ 시민·넥슨 등도 큰 역할

백씨는 “병원 건립액의 절반쯤인 200억원을 기부한 게임회사 넥슨컴퍼니와 가수 션 등 열성적인 홍보대사, 십시일반 돈을 보태준 모든 기부자와 마포구민이 병원 건립의 숨은 영웅들”이라고 말했다. 구는 이 병원에서 하루 500여명, 한 해 15만명이 치료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출처 : http://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60428015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