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성악가 조수미, ‘만원의 기적’ 동참


▲ 성악가 조수미씨(오른쪽)가 서울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활센터를 찾아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에게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만원의 기적’ 기부금 80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세계적인 성악가 조수미씨가 장애 어린이 재활을 위한 병원 건립에 동참했다.

푸르메재단은 조수미씨가 서울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활센터를 찾아 기아자동차 K9 광고 모델료 8000만원 전액을 내년 착공하는 마포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기금 ‘만원의 기적’으로 사용해 달라며 푸르메재단에 기부했다고 20일 밝혔다.

‘만원의 기적’ 캠페인은 마포구 상암동에 장애어린이 재활병원을 건립하기 위해 푸르메재단과 홍보대사 션이 함께 추진하는 기부 운동으로서 하루에 만 원씩 일 년 동안 365만원을 기부하는 모금운동이다.

조씨는 “최근 호주의 한 어린이재활병원을 방문했는데 시설이 너무 훌륭해서 국내 상황을 알아봤더니 어린이재활병원이 단 1개 있다는 얘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며 “어려운 와중에도 시민기금을 모아 어린이재활병원을 짓고 있다는 푸르메재단 소식을 듣고 소중한 씨앗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조씨는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우리사회는 선진국에 비해 많이 뒤떨어져 있다”며 “장애어린이 재활치료에 선구적 역할을 하고 있는 푸르메재단의 노력하는 모습이 너무 아름답다”고 말했다.

기부금을 전달한 후 조씨는 장애어린이들을 치료하는 푸르메재활센터를 방문해 물리·작업·감각통합·언어·통증·인지치료 등 재활센터 전반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만원의 기적’은 그동안 싸이, 차인표, 최수종, 빅뱅, 2NE1, 세븐, 타블로 등 연예인 뿐 아니라 박찬호, 류현진, 김태균, 김현수 등 스포츠 스타와 방송인 백지연, 신경숙 작가, 서경덕 교수 등 각계 인사 1200여명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글=김민용 홍보사업팀장 / 사진=이예경 홍보사업팀 간사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