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헤럴드경제] 태광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 장애 가족구성원 학생에게 3억원 지원

태광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 장애 가족구성원 학생에게 3억원 지원

2018-12-18

일주재단 허승조 이사장(왼쪽)과 푸르메재단 강지원 이사장은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단에서 ‘2019년 장애가족 교육지원사업 전달식’을 가졌다. [제공=일주재단]
일주재단 허승조 이사장(왼쪽)과 푸르메재단 강지원 이사장은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단에서 ‘2019년 장애가족 교육지원사업 전달식’을 가졌다. [제공=일주재단]
태광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은 장애인 지원사업 단체인 푸르메재단과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푸르메재단 대회의실에서 ‘2019년 장애가족 교육지원사업 전달식’을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일주재단은 지난해 푸르메재단과 협약을 맺고 매년 3억원씩 2022년까지 총 15억원을 장애 부모나 장애 형제가 있는 가족에게 제공하는 ‘장애가족 교육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지원받은 학생은 총 112명으로, 이 중 장애인 기초수급지원가정이 100명(89%)을 차지한다.

이날 전달식에는 일주재단 허승조 이사장과 푸르메재단 강지원 이사장을 비롯한 행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일주재단과 푸르메재단은 장애가 있는 경우 다양한 지원혜택이 있는 반면 함께 살고 있는 가족구성원에 대한 관심과 지원은 소홀하다는 점에 착안해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올해로 2년차를 맞은 지원프로그램은 한 가정에 연간 최대 200만원의 학업 및 예체능 교육비를 제공한다.

부모가 장애인인 만 13세 미만의 자녀 40명과 장애가 있는 형제ㆍ자매를 둔 만 18세 미만의 중고등학생 60명을 선정한다.

이 사업은 당사자들이 직접 사회복지기관을 통해 지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지원이 필요한 가정 등은 사회복지기관(시설·단체 포함)을 통해 1월 11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신청서류는 푸르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허승조 일주재단 이사장은 “작은 보탬이지만 일회성이 아닌 연속적인 지원으로 대한민국의 미래인 어린 꿈나무들이 스스로 희망을 키워나가는 기회가 되기를 기원한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복지사각지대를 찾아 지원하는 공익재단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주재단과 푸르메재단은 교육비를 지원받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2019년 하반기에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푸르메재단 홍보대사)와 함께 상하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비전캠프에 참가자도 선발할 예정이다.

캠프를 통해 어린이청소년들이 폭 넓은 성장경험과 역량강화의 기회를 갖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비전캠프는 선발된 25명 학생들과 산악인 엄홍길과 함께 지난 6월말 백두산을 다녀왔다.

이세진 기자

출처 :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81218000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