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매일경제] SPC그룹,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장애인 바리스타 대회 열어

SPC그룹,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장애인 바리스타 대회 열어

2018-11-23

지난 22일 `행복한 베이커리&카페`종로점에서 열린 바리스타 대회에서 참가 선수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올해 우승자는 창작음료 부문 김윤우 바리스타(오른쪽에서 세 번 째), 라떼아트 기술 부문 이세민 바리스타(왼쪽에서 세 번 째) 다. [사진제공 = SPC그룹]
지난 22일 `행복한 베이커리&카페`종로점에서 열린 바리스타 대회에서 참가 선수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올해 우승자는 창작음료 부문 김윤우 바리스타(오른쪽에서 세 번 째), 라떼아트 기술 부문 이세민 바리스타(왼쪽에서 세 번 째) 다. [사진제공 = SPC그룹]
SPC그룹은 푸르메재단과 함께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종로점에서 `제5회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장애인 바리스타 대회`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이 행사는 장애인 바리스타들의 기술능력 향상을 통해 사회적 자립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직업에 대한 자긍심을 높여주기 위해 마련된것으로 올해 5회째를 맞는다.참여 대상은 SPC그룹과 푸르메재단이 함께 하는 `행복한 베이커리&카페`에서 근무하는 직원들로 창작음료와 기술경연 부문에서 실력을 겨뤘다.

SPC그룹 커피 전문가들이 기술심사를 담당하며 1위를 차지한 창작음료는 SPC그룹의 기술지도를 통해 레시피를 보강한 후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전 매장에서 출시하게 된다.

이번 대회 창작음료 부문 주제는 `치즈`로, `호두치즈스마일`, `치즈프레소` 등 장애인 바리스타들의 창의성이 담긴 5개 제품이 출품됐다. 기술부문에서는 8명의 장애인 바리스타가 출전해 라떼아트 실력을 겨뤘다.

창작음료 부문 우승은 치즈와 고구마를 활용한 음료인 `치즈구마잉~`을 만든 서울시 인재개발원점 김윤우 바리스타 (32세)가 차지했다.

라떼아트 기술 부문에서는 정교한 애칭(우유거품, 초코 소스 등으로 잔 위에 그림을 그리는 기술) 실력을 뽐낸 푸르메재단넥슨어린이재활병원점 이세민 바리스타(26세)가 우승했다.

김윤우 바리스타는 “직접 개발한 음료를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많은 분들이 이 음료를 즐겼으면 좋겠다. 함께 도와준 점장님과 동료들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술심사를 맡은 SPC그룹 관계자는 “대회에 참여한 직원들의 실력과 열정에 놀랐다”며 “앞으로도 이들이 커피 전문가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일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이상규 기자

출처 :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8&no=734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