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젊은 최고경영인들이 나서다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의 젊은 최고경영인들이 푸르메재단과 손잡고 장애어린이의 재활을 돕기로 했습니다.

장애어린이 재활에 써달라며 2천만 원을 기부한 YPO코리아 대표단
장애어린이 재활에 써달라며 2천만 원을 기부한 YPO코리아 대표단

12월 15일, 전 세계 젊은 경영인들의 모임인 YPO(Young President Organization)의 한국지부 현지호 회장(화승그룹 총괄부회장)이 푸르메재단 사무국을 찾았습니다. 보름 전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을 방문했던 이용석 사회공헌위원회 회장(삼익전자 전무)과 설윤석 부회장(대한광통신 사장)과 함께였습니다.

YPO코리아 대표단은 이 자리에서 80여 명에 이르는 회원들의 뜻을 모아 2천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현지호 회장은 “화승그룹 차원에서도 장애어린이와 그 가족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면서 “YPO코리아가 국내 유일의 어린이재활병원을 운영하는 푸르메재단을 지속적으로 돕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소속 회원들이 몸소 참여할 수 있는 자원봉사 등 다양한 사업을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백경학 상임이사는 “이용석 회장과 설윤석 부회장이 진지한 시선으로 병원을 구석구석 살피며 장애어린이가 겪는 고통에 깊이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놀라워하면서 YPO코리아가 푸르메재단에 거는 기대에 부응하도록 더 애쓰겠다고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글= 정태영 기획실장
*사진= 임상균 간사 (모금사업팀)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