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엄홍길 대장과 함께 “즐거운 걸음, 행복한 나눔!”

엄홍길 대장과 함께 “즐거운 걸음, 행복한 나눔!”

푸르메재단, 23일 걷기로 나눔 실천하는 기부자 모임 ‘한걸음의 사랑’ 1주년 기념 산행 개최
100여 명, 산악인 엄홍길 대장과 함께 북한산 둘레길 21구간 우이령길 걷고 100여만 원 기부

새로운 세상으로 나가는 장애어린이들을 격려하기 위해 특별한 걷기 행사가 열렸다.

푸르메재단(이사장 강지원)은 걷기를 통해 기부하는 모임 ‘한걸음의 사랑’ 창립 1주년 기념으로 엄홍길 대장과 함께하는 걷기 행사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3일 북한산 둘레길 21구간 우이령길을 걷는 행사에 ‘한걸음의 사랑’ 회원 100여 명이 참석했다.

한걸음의 사랑은 매달 둘째 주 토요일마다 걷기를 통해 1m당 1원의 적립금을 푸르메재단에 기부하기로 약속한
모임이다.

한걸음의 사랑 1주년을 맞이해 열린 이번 행사는 푸르메재단 홍보대사로 활약하면서 평소 시민들과 다양한
걷기행사를 펼쳐온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엄홍길 대장과 한걸음의 사랑 회원들은 경기 양주시 장흥면 교현리 우이령 입구에서 출발해 서울 강북구 우이동
만남의 광장까지 약 3시간에 걸쳐 10km를 걸었다.

연인, 동호회, 가족 단위로 참석한 회원들은 엄홍길 대장과 함께 완연한 가을 정취를 느끼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걷기행사를 마친 후 1인당 1만 원씩 총 100여만 원을 전달해 나눔의 의미를 되새겼다. 기부금은 장애어린이들의 재활과 자립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엄홍길 대장은 “걷기를 통해 선행을 몸소 보여주는 분들과 동행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걷기행사를 통해 장애어린이들이 용기와 희망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걸음의 사랑 회원 김선주(35) 씨는 “평소 걷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 걸으니 건강에도 좋고 자연을 만끽하는 도보 여행에 좋은 일에까지 동참할 수 있어서 뿌듯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는 “아름다운 북한산 둘레길을 함께 걸으며 모인 한 걸음 한 걸음이 장애어린이들이
제때 알맞은 치료를 받는 데 큰 힘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창립한 한걸음의 사랑은 월 1회 모여 걷기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한양도성길 백악구간을 시작으로 남산 둘레길, 안산 자락길, 계족산 황톳길, 북한산 우이령길 등 총 430여만 원의 적립금을 기부했다. 걷기와
나눔을 좋아하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정기회비는 모임 시 1m당 1원의 기부금으로 대체한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