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푸르메의 왕언니 덕분에 든든합니다 – 임정진 동화작가 기부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로 유명한 임정진 동화작가가 푸르메재단을 찾았습니다. 얼마 전 서울디지털대학교에서 받게 된 우수교원상의 포상금 모두를 기부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상을 받아든 순간 가장 먼저 떠오른 장애어린이들을 위해 망설임 없이 한걸음에 달려왔습니다.

서울디지털대학교 강의우수교원상 표창장과 포상금 봉투를 들고 활짝 웃는 임정진 동화작가. 기부금 전액은 마포구 상암동 어린이재활병원을 짓는 데 소중히 쓰인다.
서울디지털대학교 강의우수교원상 표창장과 포상금 봉투를 들고 활짝 웃는 임정진 동화작가. 기부금 전액은 마포구 상암동 어린이재활병원을 짓는 데 소중히 쓰인다.

 임정진 선생님은 푸르메의 ‘왕언니’로 통합니다. 자원봉사자 및 기부자로서 푸르메재단과 첫 인연을 맺은 이후로 여러 활동들을 통해 장애어린이와 함께하고 있습니다. 2008년 장애인어린이 책 만들기 프로젝트에서 글쓰기 지도를 해주었습니다. 프랑스에서 번역 출간된 동화 <내 친구 까까머리>를 시작으로 여러 동화책의 인세를 꾸준히 나누고 있습니다.

2009년에는 미소원정대의 대원으로 네팔의 고산지대 주민들을 위한 치과의료 봉사활동에 함께 했습니다. 작년에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장애어린이들에게 아프리카 동화 구연을 해주었습니다.

바람이 매섭게 불던 겨울 날, 푸르메재단에 들른 임정진 선생님이 장애어린이를 위해 기증한 동화책에 서명하고 있다.
바람이 매섭게 불던 겨울 날, 푸르메재단에 들른 임정진 선생님이 장애어린이를 위해 기증한 동화책에 서명하고 있다.

기부에 대한 이야기를 더 듣고 싶었지만 임정진 선생님은 하얀 봉투만을 남긴 채 부리나케 자리를 뜹니다. 한번은 장애어린이들에게 선물하라며 자신의 작품인 <나보다 작은 형>과 <우리 우리 설날은>을 조용히 놓고 가기도 했습니다. 매번 조용히 왔다가 무언가를 슬며시 놓고 가는 모습에서 겸손한 기부자의 면모를 다시금 확인하게 됩니다. “기부는 부자 순이 아니라는 걸 행동으로 보여주는 분이다.”라는 백경학 상임이사의 말에서 임정진 선생님의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도와달라고 부탁하기도 전에 먼저 달려와 다양한 재능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푸르메재단의 왕언니 임정진 선생님. 덕분에 우리는 언제나 든든합니다.

*글, 사진= 정담빈 간사 (홍보사업팀)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