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메디파나뉴스] 푸르메재단, ‘윤병철 어린이 수치료실’ 조성

푸르메재단, ‘윤병철 어린이 수치료실’ 조성

2018-11-07

한국 금융계에 큰 족적을 남기고 지난 2016년 타계한 故윤병철 하나은행 초대회장의 나눔이 장애어린이 수치료실이라는 열매로 남게 됐다.

푸르메재단(이사장 강지원)은 윤 회장과 막내딸 혜준 씨가 기부한 2억 원으로 ‘윤병철 어린이 수치료실’을 완공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2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에서 부인 이정희 씨와 혜준 씨를 비롯한 여러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윤병철 어린이 수치료실’ 현판식이 진행됐다.

윤 회장은 2016년 10월 별세하기 이틀 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장애어린이 재활치료에 써달라며 푸르메재단에 1억 원을 기부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막내딸 혜준 씨도 선친의 뜻을 기려 1억 원을 보탰다.

윤병철 회장과 푸르메재단의 인연은 각별하다. 평소 장애어린이 재활에 관심이 깊은 윤 회장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으로 있던 2009년 푸르메재단의 재활병원 건립에 1천만 원을 기부했다.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이 건립된 뒤에는 병원이사회 초대 이사장을 맡기도 했다.

윤 회장 부녀의 기부로 조성된 수치료실은 치료 효과가 탁월하다는 평가에도 불구하고 적지 않은 조성비용 탓에 설치를 미뤄왔던 ‘마지막 퍼즐’이었다. 앞으로는 보행이 어려운 장애어린이들이 물의 부력을 이용해 즐겁고 충실하게 재활치료를 받으며 근력을 키울 수 있게 됐다.

혜준 씨는 “오래 전부터 아버지께서 푸르메재단에 기부하겠다는 의지를 밝히시며 장애어린이들에게 큰 힘이 되고 싶어 하셨다”고 기억하면서 “그 뜻이 고스란히 담긴 이곳을 찾아오는 내내 돌아가신 아버지를 뵈러 가는 기분이 들어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임윤명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장은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장애어린이들이 제대로 치료받고 커다란 변화를 이루는 수치료실로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는 “장애어린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바라던 회장님의 뜻대로 장애어린이들이 마음껏 움직이고 걷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민욱 기자

출처 : http://medipana.com/news/news_viewer.asp?NewsNum=228041&MainKind=A&NewsKind=5&vCount=12&vKind=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