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동아일보] “오로지 기부를 목적으로 책 펴냈습니다”

동화작가 고정욱씨 기획
그림작가-출판사도 동참
푸르메재단에 성금 전달
 
국내 최초로 기부를 위해 책을 만든 주니어김영사의 배수원 주간, 동화작가 고정욱 씨, 그림작가 최정인 씨(왼쪽부터)가 11일 서울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단 사무실에서 열린 기부식에 참석해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 제공 푸르메재단

11일 서울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단 사무실에서 국내 최초로 기부를 위해 출판을 기획한 동화작가, 그림작가, 출판사가 한자리에 모인 특별한 기부식이 열렸다. 동화작가 고정욱 씨(50)가 신간 동화 ‘희망을 주는 암 탐지견 삐삐’의 인세 전액(356만 원)을 기부한 것을 비롯해 그림을 그린 최정인 작가(36)와 책을 펴낸 주니어김영사의 배수원 주간(44)이 정성을 보탰다. 최 작가는 200만 원을, 출판사는 판매되는 책 한 권에 500원씩 초판 5000부에 대한 출판수익 250만 원을 기부하는 등 이날 비영리공익법인인 푸르메재단에 총 806만 원을 전달했다. 독자가 앞으로 책을 사서 읽으면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 셈이다. 이 금액은 푸르메재활전문병원 건립기금으로 쓰인다.

한 살 때부터 소아마비를 앓아온 고 작가는 1급 지체장애인이다. 그는 이날 휠체어를 타고 밝은 표정으로 기부식에 참석해 최 작가와 함께 20여 권의 책에 일일이 사인을 했다. 이번 신간 동화를 직접 기획한 그는 2004년 MBC 느낌표의 ‘책, 책, 책, 책을 읽읍시다’에 자신의 작품 ‘가방 들어주는 아이’가 선정됐을 때도 인세 등 자비(自費)로 1억 원을 지방의 ‘기적의 도서관’ 건립기금으로 내놓기도 했다. 연이은 기부에 대해 고 작가는 “형편이 어려운 장애인들을 위해 내 몫의 역할을 조금 한 것뿐”이라며 “출판뿐 아니라 사회의 다른 부문에서도 기부가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배 주간도 “기부동화 출간을 계기로 어린이들이 장애 문제에 대한 인식을 넓히고 기부의 가치를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 씨는 1992년 문화일보 신춘문예(단편소설)로 등단해 ‘안내견 탄실이’ ‘아주 특별한 우리 형’ 등 장애인을 소재로 한 동화를 여러 편 낸 유명 동화작가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