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동아일보] 장애인치과병원 ‘푸르메 치과’ 개원 3돌

장애인치과병원 ‘푸르메 치과’ 개원 3돌

25일 서울 용산구 ‘중증장애인독립생활연대’ 사무실. 서울과 경기 지역 장애인 50여 명이 속속 모였다.

이날은 푸르메재단이 운영하는 푸르메나눔치과의 ‘미소원정대’가 장애인 무료 치과진료를 하는 날. 장애인들은 마음 편히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치과가 거의 없기 때문에 이 기회를 놓칠 수 없었다. ‘미소원정대’가 무료봉사 진료에 나선 것은 이번이 5회째. 6월부터는 월 1회 정기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푸르메나눔치과는 서울시립 장애인치과병원을 제외하고 장애인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유일한 민간병원. 푸르메나눔치과의 상근의사는 정혜경 원장 한 명뿐이다. 나머지 10여 명은 자원봉사 의사다.

올 7월로 개원 3년째를 맞는 푸르메나눔치과를 거쳐간 장애인 환자는 총 1만4000명. 하루 20명꼴로 찾았다. 저소득 장애인에겐 치료비의 50%를 감면했고 나머지는 장애 정도와 경제 사정을 고려해 20∼30% 할인했다. 푸르메나눔치과는 28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단 2층 강당에서 개원 3주년 기념식을 연다.

노지현 기자 isityou@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