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중증·희귀난치 환아에게 희망을

고 김수환 추기경의 나눔 정신을 이어받아 모금‧배분사업을 펼치는 (재)바보의나눔이 지난 2월 22일 중증‧희귀난치성 환아와 가족을 위해 4천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이 기금은 (재)바보의나눔이 장기 입원과 고가의 치료비로 어려움을 겪는 중증‧희귀난치성 질환 환아와 가족을 돕기 위한 ‘7전8기 가족의 기적 만들기’ 온‧오프라인 모금 캠페인을 통해 조성했습니다.

중증‧희귀난치성 질환 환아와 가족을 위해 4천만 원을 기부한 (재)바보의나눔
중증‧희귀난치성 질환 환아와 가족을 위해 4천만 원을 기부한 (재)바보의나눔

지난해 6월 말에서 지난 달 말까지 7개월간 1만 여 명이 동참해 모금된 1억 4천만 원 중 일부를 장애를 가진 어린이들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한 것입니다.

푸르메재단은 기부금 4,165만5,924원 전액을 마포구 상암동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을 이용하는 중증‧희귀난치성 환아와 가족의 치료비‧생계비로 지원할 계획입니다.

우창원 (재)바보의나눔 사무총장은 “장애어린이와 가족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한 분 한 분이 정성껏 모아주신 기금이 소중히 잘 쓰이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는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중증‧희귀난치성 환아들이 꼭 필요한 치료를 받아 넓은 세상에 나서는 데 큰 힘이 되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화답했습니다.

앞으로 푸르메재단은 (재)바보의나눔이 전해준 희망의 씨앗을 가꿔 중증‧희귀난치성 질환을 가진 어린이와 가족들이 꾸준한 재활치료로 환한 웃음을 지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글, 사진= 정담빈 간사 (커뮤니케이션팀)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