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아시아경제] 현대모비스, 장애아동 보조기구 지원

현대모비스, 장애아동 보조기구 지원

2014-07-02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현대모비스는 푸르메재단, 이지무브와 함께 장애아동을 위한 보조기구를 지원키로 했다고 2일 밝혔다.

푸르메재단은 장애인 재활전문 사업을 실시하는 비영리단체로 장애아동을 선정하고 지원프로그램을 만든다. 이지무브는 장애인 전문 보조기구를 만드는 사회적 기업으로 기구를 제작하고 사후서비스 등을 담당키로 했다.

최근 열린 협약식에 따라 현대모비스는 오는 9월부터 해마다 장애아동 50명에게 맞춤형 이동편의 보조기구를 전달한다. 이번에 전달되는 기구는 카시트형 자세유지 의자, 모듈형 자세유지 의자, 기립형 휠체어 등으로 아동의 신체조건에 맞게끔 개별 제작됐다.

만 18세 미만 장애아동 가운데 선천적으로 이동장애를 갖고 있거나 교통사고 후유장애를 겪는 아이가 지원대상이다. 신청접수는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세 기관의 심사를 거쳐 내달 말까지 50명이 선정된다.

회사는 이와 함께 보조기구 지원대상 아동의 가정 가운데 경제적 여건에 따라 재활치료비와 양육필수품 등을 지원키로 했다.

장애에 대한 이해와 인식개선을 위한 내용의 동화를 만들어 다양한 매체를 통해 알리고 전국 초등학교에도 매년 3000부씩 배포할 계획이다.

장윤경 현대모비스 홍보실장은 “장애아동 보조기구 지원활동은 장애아동을 돕고 이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확대하고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기획됐다”며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을 지원활동을 활발히 전개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