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서울신문] 어린이재활병원 설립에 1억이상 ‘더미라클스’ 창립회원 4명 참여 고액 기부자 모임 새달 2일 출범

어린이재활병원 설립에 1억이상 ‘더미라클스’ 창립회원 4명 참여
고액 기부자 모임 새달 2일 출범

2014-11-27

고액 기부자 모임이 새로 생긴다. 푸르메재단은 장애 어린이 재활병원을 짓기 위해 1억원 이상을 기부하거나 기부를 약정한 고액 기부자들의 모임 ‘더미라클스’를 다음달 2일 발족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적을 만드는 사람들’이라는 뜻의 더미라클스에는 기부 및 자선활동에 적극적인 가수 션과 배우 정혜영 부부,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쿼드디맨션스 이철재(왼쪽) 전 대표, 천지세무법인 박점식(오른쪽) 회장 등 4명이 창립회원으로 참여했다.

이 전 대표는 미국에서 고교 재학 중 교통사고로 가슴 아래가 마비되는 척수장애를 입었다. 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미 실리콘밸리에서 정보기술(IT) 업체를 창업했고 그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에서도 소프트웨어 개발회사를 만들었다. 2012년 10억원을 재단에 기부했다.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의 18번째 회원이기도 한 박 회장은 희귀난치병인 근위축증을 앓는 아들을 두고 있어 특히 장애 어린이들의 재활을 돕는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재단은 앞으로 더미라클스 회원을 100명까지 늘려 2016년초 완공을 목표로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100병상 규모의 어린이 재활병원을 지을 계획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