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뉴스1] 소프라노 조수미, 장애어린이에 ‘휠체어 그네’ 기부

소프라노 조수미, 장애어린이에 ‘휠체어 그네’ 기부

2014-12-24

국내 최초로 장애어린이를 위해 ´휠체어 그네´ 2대를 선물한 소프라노 조수미씨. © News1

우리나라 장애어린이들도 ‘휠체어 그네’를 탈 수 있게 된다.

푸르메재단은 소프라노 조수미(52·여)씨가 ‘휠체어 그네’ 2대를 푸르메재단이 운영하는 어린이재활센터와 과천장애인복지관에 기부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휠체어 그네’는 휠체어를 탄 장애어린이가 그네를 탈 수 있게 제작된 놀이기구로 국내에 제조업체는 물론 설치된 곳도 없다.

조씨는 지난 2012년 호주 쿠메리장애어린이학교에서 장애어린이들이 휠체어 그네를 타는 모습을 처음 보고 수소문 끝에 아일랜드의 한 회사에 특별주문해 3개월만에 이 그네를 들여왔다.

조씨는 “밝은 모습으로 놀이를 즐기는 외국의 장애어린이들처럼 한국의 장애어린이들도 그네를 타고 환하게 웃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달식은 오는 29일 서울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센터 4층 푸르메홀에서 열린다.

한편 조씨는 지난 2012년 자동차 모델료 8000만원 전액을 푸르메재단에 기부하기도 했다.

정재민 기자 ddakb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