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뉴시스] 푸르메재단, ‘장애 어린이 재활치료=공공복지’ 심포지엄

푸르메재단, ‘장애 어린이 재활치료=공공복지’ 심포지엄 

2015-11-19

【서울=뉴시스】배현진 기자 = 장애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을 추진중인 푸르메재단이 오는 25일 오후 1시30분 서울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단에서 ‘어린이재활치료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푸르메재단에 따르면 국내 등록 장애어린이의 숫자는 약 10만명. 재활치료가 필요한 미등록 장애어린이를 포함하면 약 3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그러나 장애어린이를 전담해 집중 치료할 수 있는 어린이 재활병원은 전무한 실정이다. 현재 운영 중인 어린이재활치료 시설 역시 적자를 이유로 규모를 축소하거나 문을 닫고 있는 형편이다.

성인영 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성장이 활발히 일어나는 시기의 조기 집중치료는 장애를 예방하거나 장애 정도를 최소화하는데 효과적”이라고 강조한다.

심포지엄 역시 장애 어린이 치료와 양육은 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하는 공공복지 분야임을 강조, 국내 장애인 어린이의 재활치료 시설 현황, 과제, 대책을 모색한다.

어린이 재활치료 현황과 문제점(김명옥 인하대 재활의학과 교수)의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어린이 재활치료기관 운영 사례(신종현 보바스 어린이 의원 원장) ▲어린이 재활치료에 대한 정책 대안(이목희 국회의원) ▲어린이 재활치료서비스의 안정된 공급을 위한 건강보험제도 개선방안(김창엽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 등이 이어진다.

주제발표 후 패널과 청중간 자유토론도 진행된다.

bh5@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
ar_id=NISX20151119_0010425820&cID=10201&pID=1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