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기부천사’ 션, 장애어린이 위한 재활병원 건립에 5,150만원 또 기부

‘기부천사’ 션, 장애어린이 위한 재활병원 건립에 5,150만원 또 기부

푸르메재단 홍보대사 가수 션, 장애어린이 위한 재활병원 건립에 5,150만 원 기부
– 매해 철인3종경기 완주 기념으로 어린이재활병원 건립기금 기부하는 선행 실천
– “하루 500여 명, 연간 15만 명 장애어린이가 재활치료 받도록앞으로도 동참 약속

푸르메재단(이사장 김성수)은 가수 션이 장애어린이를 위한 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또 다시 5,150만 원을 기부했다고 28일 밝혔다.

가수 션은 올해 첫 번째로 도전한 철인3종경기를 1m당 1,000원 목표로 완주해 5,150만 원을 기부했다.

이에 앞서 션은 27일 자신의 SNS(https://instagram.com/jinusean3000/)를 통해 “올해 첫번째 철인3종 경기에 도전해서 2시간 56분에 완주했습니다. 은총이를 만나 은총이 삼촌이 돼 주겠다고 약속하고 2012년 10월 14일 처음으로 철인3종경기에 도전했습니다. 우리나라 100만 명의 은총이들을 위한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내가 뛴 1m마다 1,000원을 드리기로 하고 총 5만 1500m를 완주, 5150만원을 드렸습니다. 그 후로 2013년, 2014년 계속 철인 3종경기에 도전을 했고 매년 한번씩 그렇게 5150만원을 드려왔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내년 우리나라 첫 번째 어린이재활병원이 완공되면 하루에 500명, 1년에 15만명 정도의 장애를 가진 어린이들이 좀 더 좋은 환경에서 재활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저는 오늘도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달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푸르메재단 백경학 상임이사는 “장애어린이들을 위해 해마다 극한의 스포츠에 도전하며 굵은 땀방울을 흘리는 션 씨의 열정에 감탄한다.”라면서 “장애어린이와 가족들의 염원인 어린이재활병원이 완공되고 잘 운영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션은 11년만에 지누션의 ‘한번 더 말해줘’ 컴백활동과 함께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선행을 이어왔다. 2011년 푸르메재단과 인연을 맺은 션은 화보수익금, 공익포털 ‘해피빈’ 재단을 통한 ‘굿액션by션’ 캠페인, 하루 1만 원씩 1년 365만 원을 기부하는 ‘만원의 기적’, ‘천원의 기적’ 캠페인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어린이재활병원의 필요성을 적극 알리며 건립기금을 기부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한편, 션이 나눔을 실천 중인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어린이들에게 재활치료와 사회복귀를 위한 통합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해 3월 착공해 2016년 봄 마포구 상암동에 개원할 목표로 지상 7층, 지하 3층(병상 100개) 규모로 지어져 하루 500여 명, 연간 15만 명의 장애어린이를 치료할 전망이다. 병원의 건립을 위해 故박완서 작가, 신경숙 작가, 정호승 시인, 가수 션, 이지선 씨 등 시민 9,000여 명과 400여 개의 기업이 함께하고 있다. 문의 푸르메재단 02)720-7002 <끝>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