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사랑의 헌혈’로 장애어린이에 온기를 전하다

‘사랑의 헌혈’로 장애어린이에 온기를 전하다

LG전자, 헌혈캠페인 동참 임직원 1명당 1만 원씩 모금… 장애어린이 재활치료비 지원

LG전자 임직원들이 헌혈로 장애어린이들에게 온기를 전했다.

푸르메재단(이사장 강지원)은 LG전자(대표이사 조성진, 조준호, 정도현)가 임직원 헌혈캠페인을 통해 모은 기금 중 일부를 장애어린이들의 재활치료비로 기부했다고 밝혔다.

24일 푸르메재단 회의실에서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 윤대식 LG전자 상무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부금 전달식이 열렸으며, 이번 기부금은 재활치료비가 긴급히 필요한 장애어린이 2명에게 쓰일 예정이다.

LG전자는 지난 9월 26일부터 10월 7일까지 2주간 글로벌 전 임직원 대상 헌혈캠페인과 소셜 미디어 이벤트를 실시해 기부금을 모았다. 기부금 1천만 원은 서울, 평택, 창원 등 9개 국내 사업과 미국, 러시아, 중국, 멕시코 등 해외 사업장에서 헌혈에 참여한 임직원 1명당 1만 원, 임직원 및 고객이 LG전자 블로그·트위터·페이스북에 남긴 응원 메시지 1건당 1천 원씩 LG전자가 매칭하여 조성하였다.

LG전자 윤대식 상무는 “장애어린이가 행복한 사회를 위해 헌혈캠페인에 기꺼이 동참한 임직원들의 따뜻한 마음이, 장애어린이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하는 선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는 “10년 전부터 소리 없이 남몰래 선행을 실천해온 LG전자의 소중한 나눔에 감사드리며, 이번 기부로 장애어린이들이 제때 치료를 받아 한 걸음 더 내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푸르메재단을 통해 2006년 12월 장애인과 저소득 가정에 1,500여 장의 연탄을 지원하는 데 동참했고, 2015년 12월 푸르메재단이 건립한 마포구 상암동 어린이재활병원 내 입원병동의 세탁실 기자재를 지원하며 장애인과 장애어린이들에게 꾸준히 사랑을 전달해 왔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