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소설가 신경숙님, 박완서 선생님 손을 잡다

신경숙 작가, 어린이재활병원 건립기금 2500만원 기부

“아~ 이렇게 지어지는 거예요?”, “언제 지어지는 건가요?”

지난 22일,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작가 신경숙 선생님이 푸르메재단을 찾아 질문을 쏟아 냈다.
장애어린이를 위한 병원 건립 준비에 대한 물음이 꼬리에 꼬리를 문다. 건립에 필요한 금액을 묻고 나서는
얼굴빛이 어두워진다. “아이들, 그것도 장애아이들. 시골 어디에 숨는 것이 아니라 지역에 어우러져 살 수 있게 하자는 것인데… 이렇게 어려움이 많군요.”하고 착찹해 한다. 그러고는 이내 “잘 될거예요”하고 말하며 웃는다. 주위가 환해지는 것 같다.

(왼쪽) 푸르메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계획을 자세히 살펴보고 있는 신경숙 선생님.
(오른쪽) 푸르메 어린이재활병원 내에 위치할 작은 도서관에서 장애인과 부모들이 읽게 될 자신의 책에 사인을 하는 모습.

신경숙 선생님은 푸르메재단이 있는 서울 종로구 효자동 인근에 산다. 지나다니면서 항상 보게 되더라며 “인연이 되려고 그랬나보다”며 생각에 잠긴다. 그리고는 고 박완서 선생님에 대한 기억을 이야기한다. 평소 존경했던 고 박완서 선생님과 인연이 있는 푸르메재단에 기부하기로 결심했다며. “뉴욕에 있을 때 박완서 선생님의 부고를 듣고 잘 알아듣지 못했다. 전화를 끊고 나서야 아, 돌아가셨다는 뜻 인가보다” 했다며 슬픔에 잠겼다.

이후 효자동을 지나면서 푸르메재단을 보고는 여기가 선생님이 기부하시던 곳이구나 했다고. 모두의 뜻을 이어 좋은 병원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제7회 로얄 살루트 ‘마크 오브 리스펙트’ 시상식에서
신경숙 님이 스코틀랜드 전통 위스키잔 ‘퀘익’모양의 트로피를 받고 있다

이번에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기부한 돈은 지난 2월 28일 세계적인 위스키 브랜드 로얄 살루트의 ‘마크 오브 리스펙트(Mark of Respect)’의 2012년 수상자로 받은 상금이다. 문화예술계에 최고의 업적을 남기고 인품과 열정, 리더십을 보유한 인물을 찾아 존경을 표하는 마크 오브 리스펙트는 상금을 기부하는 전통이 있다고 한다. 시상식에서 “나는 술 맛을 잘 알진 못한다. 하지만 <마크 오브 리스펙트>에서 받은 상금으로 이 세상을 좀 더 밝게 하는 곳에 쓸 수 있으니, 이 상은 술 맛을 제대로 느끼게 하는 상이라고 생각한다”고 수상소감을 말하기도 했다.

푸르메재단에서 재단 직원들과 기부전달식을 갖고 있다

기부전달식에서 신경숙 선생님은 “우리나라가 장애어린이들과 그 가족이 겪는 고통을 더 이상 외면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들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병원이 꼭 세워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푸르메재단 도서관을 통해 신경숙 선생님의 책을 읽는 장애인과 장애어린이 어머니들을 위해 책에 손수 사인을 하고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장애어린이를 부탁해

전달식 이후에는 푸르메재단 홍보대사 션이 진행 중인 병원건립기금 모금캠페인「만원의 기적」(www.miracle365.org)에도 동참하기로 했다. 장애어린이를 위해 매일 1만원씩 기부하기로 약속한 것이다. SNS를 통해 활발하게 펼쳐지고 있는 이 캠페인에 대해 듣고 나서 신경숙 선생님이 하신 말씀이 뇌리에 남는다.

“우리가 믿을 수 있는 건 그런 거예요. 나눔이 사람과 사람으로 퍼져나가는 것. 거기서 얻어지는 힘. 그 전해지는 나눔은 값을 매길 수 없는 것이겠지요.”

서울 종로구 효자동 네거리에 지어지고 있는 ‘세종마을 푸르메센터’ 건립이 끝나면 장애어린이와 어머니를 위해 동화를 읽어주러 꼭 다시 오겠다는 신경숙 선생님. 앞으로도 나눔을 전하는 따듯한 인연으로 함께하기를 기대해본다.

*글/사진=이예경 기획홍보팀 간사

*푸르메재단은 마포구 상암동 DMC 인접부지에 100병상 규모의 공익적 어린이재활병원 착공을 목표로 현재 국민적 모금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 션과 함께하는 <만원의 기적> 자세한 내용 보기 : www.miracle365.org

– 문의/신청: 02-720-7002 후원사업팀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