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청운동 새마을금고, 지역주민 정성모아 전달

 

옛날 우리 어머니들께서 밥 지을 때 쌀을 미리 한술씩 덜어내어 부뚜막의 단지에 모았다가 남을 도왔던 ‘좀도리’라는 전통이 있습니다.

지역 주민들의 예금을 보관하고 대출을 해주는 새마을금고는 ‘좀도리’ 정신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 마을 사람들의 좋은 친구로도 유명합니다.

푸르메재단과 이웃하고 있는 청운동 새마을 금고에서 지난 18일 우리재단에 작은 정성을 전달했습니다. 바로 청운동 새마을금고가 자리하고 있는 효자동 네거리에 세워질 세종마을 푸르메센터를 위해 작은 정성을 모아주셨습니다.

청운동 새마을금고 김상호 이사장
청운동 새마을금고 김상호 이사장

직접 재단 사무실에 방문한 김상호 청운동 새마을금고 이사장께서는 “매년 지역주민들의 정성으로 모아지는 사랑의 좀도리운동 기금을 소외된 장애인의 재활과 자립을 위해 세워질 세종마을 푸르메센터에 기부하고 싶다”며 “앞으로도 지역공동체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청운동 새마을금고 임직원 연수회 사진
청운동 새마을금고 임직원 연수회 사진

이번 기금은 푸르메재단과 이웃하고 있는 청운효자동 주민들의 사랑과 정성이라고 생각합니다. 푸르메재단도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의 마음을 담아 환자중심의 치료를 위한 재활센터를 건립하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글,사진= 김동경 모금사업팀 간사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