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재활의학의 요람, 미 뉴욕대 러스크병원

러스크 인스티튜트

“사람이란 꿈을 가진 존재이다. 나의 칼은 사람의 육체와 동시에 그 꿈을 구현 하리라.”중국 공산당이 항일전쟁을 벌이던 1938년, 그 험난한 전장에서 부상병들에게 본인의 피를 수혈 해 가며 치료했던 캐나다인 노먼 베쑨(본명 Dr.Henry Norman Bethune)이 남긴 말입니다. 러스크인티스튜트(Rusk Institute)는 이런 베쑨의 마음이”재활 의학” 이라는 이름으로 구체화 된 첫 번째 공간입니다. 존스 홉킨스 대학 재활의학과 전문의 이 승복 박사가 재활 치료를 받았던 병원으로도 유명한 그 마법의 세계를 마법사 안정환 박사(재활의학과 과장)의 안내를 받으며 견학하였습니다.?

러스크 인스티튜트가 있는 뉴욕대학병원

재활의학과 과장 안정환 박사


하워드 러스크 박사

재활의학의 아버지- 하워드 러스크 박사

세계의 중심, 미국 뉴욕 맨하탄 중심에 위치한 러스크인스티튜트는 1950년대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직후 하워드 러스크(Harward A. Rusk) 박사에 의해 설립됐습니다.

재활 의학이라는 개념이 존재하지 않던 시절, 미 공군에서 군의관으로 근무하던 하워드 박사는 전쟁 중 상해를 입을 군인들이 일상으로 복귀하지 못할뿐더러 장애가 더욱 악화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그는 물리치료와 심리치료를 기본으로 한 특별한 프로그램을 개발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장애군인들의 재입원률을 획기적으로 낮추는 역할을 했습니다. 이로 인해 그는 특별 봉사상을 받고 준장으로 명예롭게 퇴역했습니다. 하지만 동료 의사들은 그의 치료법을 비웃었습니다. 그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장애 환자들이 독립적으로 살아갈 수 있는 연구를 지속해 뉴욕대학(NYU: New York University) 의과대학 안에 “물리치료 및 재활의학 인스티튜트”를 설립하였고 이는 지금의 러스크 인스티튜트가 되었습니다.

러스크 박사(좌)와 안정환 박사(우)

인간으로서의 삶 전체를 치유한다- Holistic Therapy

러스크 인스티튜트는 전인적 치료를 처음으로 도입한 기관입니다. 전인적 치료란 ‘환자를 바르게 치유하기 위해서는 개인의 병든 육체뿐만 아니라, 삶 전체를 모두 돌보아야 한다’는 것을 뜻합니다. 따라서, 러스크 인스티튜트가 제공하는 치료는 물리치료와 작업치료뿐 아니라 식사, 목욕, 배변 훈련, 면도 등 일상생활 모두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복도에서 보행 연습, 치료


물리치료실


운전 재활 시설

이 뿐 아니라 음악, 미술, 원예 치료 등 환자의 상태가 진전되고 일상생활에 복귀하기 위한 치료들이 있으며 퇴원 이후 휠체어 장애인이 편하게 살도록 집안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살기 좋은 환경으로 바꿔주는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1983년 체조연습 도중 사고로 가슴아래와 오른손이 마비되는 척수손상 장애를 입고 이곳에서 10개월간 치료를 받은 경험이 있는 이승복박사의 말입니다.

“러스크 인스티튜트에는 치료와 동시에 환자에게 심리적 위로와 재미를 줄 수 있는 여러 옵션치료실을 운영 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하루에 두 시간씩 물리치료와 작업치료 두 가지를 기본으로 받았습니다. 또 음악치료실, 미술치료실, 요리치료실, 레크리에이션 치료실, 성악 치료실 등을 선택해서 하루 종일 스케줄을 빼곡하게 채웠습니다. 이중 나는 요리에 관심이 있어서 나는 휠체어를 타고 프라이팬에 달걀 프라이를 하는 연습을 하고 했습니다. 매우 일상적인 일이었지만 내게는 매우 고난도의 기술을 요하는 것들 이었습니다. 여러 종류의 치료들이 나에게 돌려준 것은 웃음이었습니다. 이들 치료들은 그래도 나의 삶이 계속 된다는 것을 알려주었기 때문입니다.”

원예치료실

러스크 인스티튜트에서 느낀 것은 바로 “어제와 같은 오늘, 오늘과 같은 내일”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같은 책의 다른 페이지를 읽고, 같은 친구와 다른 이야기를 나누고, 같은 버스의 다른 운전기사를 만나고,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다른 모양의 달을 보는 것처럼 러스크 인스티튜트는 같음 속에 주어진 다름을 찾을 수 있는 공간이었습니다. 바로 이게 내일을 향한 희망이고, 모든 이의 꿈이고, 삶을 살아가는 재미가 아닐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푸르메재활전문병원도 누군가의 희망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좌), 안정환 박사(우)

러스크 인스티튜트는 통합적 재활(medically complex rehabilitation)는 근골격계 재활, 뇌졸중 재활 소아 재활, 심장 재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치료는 크게 3개 파트 (물리치료, 작업치료, 언어치료)로 이루어진다.

Barrier-Free Design은 작업 치료사가 퇴원 전 환자의 가정을 방문하거나 보호자들로부터 입수한 집안 구조의 내용을 점검하고 문제점을 진단하여 장애자가 편하고 안전하게 살기 좋은 환경으로 바꿔주는 서비스로 사이드 바, 문턱, 계단 주변 사선형 도로 등을 설치 또는 제거하도록 컨설팅 한다.
Independent Living Experience는 환자가 퇴원 후 가정 내 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독립적인 생활을 미리 연습해 보는 프로그램으로 재활간호의 일부에 속한다. 병원내에 있는 아파트에서 8~24시간 동안 생활 시뮬레이션을 통해 재활간호사들은 환자의 취약한 부분을 체크하고 이 부분에 대한 집중 트레이닝을 실시하게 된다. 또한 퇴원 전일 가족 및 간병인을 대상으로 환자를 집에서 어떻게 돌보아야 할지를 치료사와 재활 간호사가 교육하는 Self care day도 운영하고 있다.

러스크 인스티튜트는 급성기 재활병원으로서 104개 의 병상(2006년 11월 172 병상을 100병상으로 줄였다가 지난 2월 104병상으로 올렸음)을 갖고 있으며 평균 입원일수는 15일이다. 러스크의 입원환자 중 약 7%는 급성 증세를 일으켜 Tisch Hospital로 옮겨지고 약 10%의 환자들은 아급성 재활병원으로 퇴원하여 좀 더 오랜 기간 재활치료를 계속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환자들은 본인의 집으로 퇴원하여 12~16주 동안 재활 치료(주 3회의 물리치료와 작업치료) 및 간병인의 도움(하루 3~4시간)을 받게 된다.

러스크 인스티튜트에 속해 있는 물리치료사, 작업치료사, 언어치료사들은 재활의학 전문의의 지시(order)에 의해 러스크에서 치료받고 있는 입원 및 외래환자는 물론이고 Tisch Hospital에 입원하고 있는 환자들까지도 치료한다. 물리치료과는 102명, 작업치료과는 80명의 직원이 있으며 치료사, 보조치료사, 사무실 직원을 포함한다.

미국의 경우, 인공고관절 수술할 경우 DRG 기준 정형외과 입원 인정 일수는 3박 4일이다. 이후에는 급성기 재활병원으로 옮겨져 최장 10일간 치료를 받게 된다. 또 다른 예를 들자면 심장마비로 내과에 입원하여 응급 치료 후 관찰이 필요한 환자의 경우 심장 재활병원으로 옮겨 이차발작에 대해 모니터링하게 된다. 이처럼 최소한의 처치 후 재활병원으로 위임된 환자들은 충분한 훈련과 함께 상처치유 모니터링(담당과 의사 참여)을 받기 때문에 일차치료 의사들의 재활의학에 대한 의존도는 매우 높다.

*글/사진 최성환 푸르메재단 간사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