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시민기금으로 재활병원 건립 [문화일보] 2004-08-17

시민들이 기금을 모아 장애인 재활전문병원을 세운다. 시민기금 재활전문병원 설립을 목표로 하는 푸르메재단(이사장 김성수 성공회대 총장)은 17일 오후 8시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창립 발기인대회를 갖고 공식 출범한다.

푸르메재단은 오는 2007년까지 수도권에 혈관 및 척수질환 재활전문병원 설립을 목표로 모금 활동을 벌이게 된다.
‘푸르메재단’ 발기인대회 3년내 100억원 모금 계획

푸르메재단은 설립취지문에서 “입원치료와 지속적인 재활교육이 필요한 국내 300만명의 장애인중 불과 2%에게 재활기회가 주어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온가족이 환자에게 매달리는 후진국형 의료형태에서 벗어나 의료진과 자원봉사자가 24시간 환자를 돌보는 새로운 환경친화적 전문병원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푸르메재단은 이를 위해 2007년까지 일반시민 및 기업회원을 대상으로 100억원 기금조성 운동을 벌인 뒤 수도권 지자체와 협의해 2007년까지 150병상 규모의 전문병원을 세울 계획이다.
온가족이 환자에게 매달리는 후진국형 의료형태에서 벗어나야

푸르메재단은 특히 지역 및 종교 사회단체와 연계해 각계의 전문분야 자원봉사풀제를 운영해 장애환자를 위한 직업재활 및 교육재활 프로그램을 개발하기로 했다.

푸르메 재단은 재단이사장으로 김총장이 취임했고, 재단 이사로는 안국정 SBS 부사장, 이정식 CBS 사장, 박원순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 강지원 어린이청소년포럼 대표, 김성구 샘터사 사장, 김용해 예수회신부(서강대 학생처장)등 사회 각계의 인사들이 참여한다.
이진우기자 jwlee@munh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