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14일 연세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서울신문]

 14일 연세대 백주년 기념관에서

[서울신문]

 

인기가수와 장애 음악인이 함께 음악을 선사하는 콘서트 ‘희망으로 한걸음’이 오는 14일 오후 7시 연세대 백주년 기념관에서 열린다. 이번 콘서트에는 교통사고로 하반신 마비 후 장애를 극복하고 최근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강원래가 단짝 구준엽과 함께 ‘내 사랑 송이’와 ‘소외된 외침’을 부르며 눈부신 휠체어 댄스를 선보인다. 네손가락 피아니스트 이희아도 출연,‘쇼팽의 즉흥환상곡’을 연주할 예정. 장애인 가수 박마루와 테너 최승원, 시각장애인 이상재는 ‘새롭게 생각해요’와 ‘음악으로 전하는 행복’을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무대를 휘어잡는 가수 인순이와 마야는 ‘친구여’,‘가질 수 없는 너’를 부르는 등 인기가수들도 대거 참석, 장애인들의 재활 의지를 북돋워줄 예정이다. 그동안 장애인 가수가 특별 출연한 콘서트는 간혹 있었지만 인기가수와 장애인 음악인들이 한 무대에서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기는 이번이 처음. 행사 주체는 장애인의 재활을 돕는 푸르메재단(www.purme.org).

 

최광숙기자 bori@seoul.co.kr

[서울신문 2005-10-06 0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