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SBS] 보상금 절반 재활병원에 ‘아름다운 기부’ [SBS] 2006-05-30

보상금 절반 재활병원에…’아름다운 기부’

[SBS TV 2006-05-30 18:21]

<앵커> 영국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한쪽 다리를 잃은 여성이 피해보상금의 절반을 재활 전문 병원을 짓는데 선뜻 내놨습니다.

8년 동안의 소송 끝에 받은 보상금을 자신과 같은 처지의 장애인을 돕는데 사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정영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전직 공무원인 40살 황혜경 씨. 지난 1998년 영국으로 가족 여행을 떠났다가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

세 번에 걸친 수술 끝에 목숨만은 건졌지만 왼쪽 다리를 잃었습니다.

황씨는 영국과 독일의 재활전문 병원에서 1년 동안 집중적인 재활 치료를 받은 뒤 귀국했습니다.

그러나 국내 재활병원의 현실은 너무나 열악했습니다.

들어가는 데만 석 달을 기다려야 했고 그나마 대기자가 많아 두 달 이상 입원할 수도 없었습니다.

황씨는 오늘(30일) 보험회사로부터 받은 보상금의 절반인 10억 원을 공익재단에 기부했습니다.

8년 동안의 길고 힘든 소송끝에 받은 돈입니다.

[황혜경/재활병원 기금 기부자 : 장애인이 되면 장애인의 입장을 이해하게 돼요. 그래서 일익을 담당하지 않을까 해서..]재단 측은 황씨의 이름을 딴 기금을 조성해 150 병상 규모의 재활전문병원을 짓는 종잣돈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