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매일경제] 강지훈씨 장애극복상금 1천만원 기부 [매일경제] 2006-07-06

강지훈씨 장애극복상금 1천만원 기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실험실 폭발사고로 양쪽 다리를 잃은 강지훈 씨(30)가 장애인 단체에서 받은 상금 1000만원을 재활병원 건립기금으로 내놓았다.

강씨는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푸르메재단을 방문해 재단 대표인 강지원 변호사에게 기부금을 전달하고 기자회견을 했다.

지난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한국장애인복지진흥회에서 ‘올해의 장애극복상’과 부상으로 상금 1000만원을 받고 “상금을 장애인들의 재활치료에 쓰고 싶다”며 민간 재활전문병원 건립을 추진중인 푸르메재단에 기부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강씨는 KAIST 항공우주공학과 박사과정 4년차였던 2003년 5월 실험실에서 폭발사고를 당해 두 다리가 절단됐으며 현재 딜로이트 컨설팅 컨설턴트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