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서울신문] “더 많은 장애인 재활 돕고 싶어요” [서울신문] 2006-07-07

“더 많은 장애인 재활 돕고 싶어요”
“장애인의 힘든 상황은 장애인이 가장 잘 알죠. 부디 재활병원 건립에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

 

▲ 강지훈(왼쪽)씨가 6일 강지원 푸르메재단 대표에게 10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푸르메재단 제공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동에 있는 ‘푸르메재단’ 사무실에서는 남들과 조금 다른 모습을 가진 ‘아름다운 청년’의 기금전달식이 있었다. 주인공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실험실 폭발사고로 두 다리를 잃은 강지훈(30)씨로 장애인 단체로부터 받은 상금 1000만원을 재단에 쾌척했다.

강씨는 항공우주공학 박사과정 4년차였던 2003년 5월 학교 풍동실험실에서 가스 폭발사고가 발생해 다리를 잃었다. 재활을 통해 의족과 지팡이를 짚고 걸어 다닐 수 있게 됐지만, 사고 책임을 두고 학교측과 소송이 계속되던 중 박사과정을 채 끝마치지 못하고 학교를 나와야 했다.

“3년째 소송중이지만 학교는 아직 사과는커녕 부실한 안전관리 책임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후배들이 같은 사고를 당하지 않게 하기 위한 것인데….”

아직 1심 재판이 진행중이지만, 강씨는 정당한 판결이 날 때까지 법정싸움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강씨가 기부한 1000만원은 지난 4월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한국장애인복지진흥회로부터 받은 상금이다. 본인도 넉넉하지는 않지만 현재 재활병원이 부족한 데다 의료수가 등의 이유로 환자를 기피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민간재활병원이 많이 생겨야 한다는 데 공감해 흔쾌히 기부를 결정했다. 강씨가 최근 근무하기 시작한 다국적컨설팅회사 딜로이트컨설팅코리아에서도 매칭기부 형식으로 1000만원을 재단에 기부하기로 했다. 재단측은 ‘강지훈 기금’을 조성해 준비중인 민간재활전문병원 건립비에 사용하기로 했다.

강씨는 사고 이후 장애인 복지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갖게 됐다. 딜로이트컨설팅코리아에서 경영컨설턴트로 일하게 된 것도 지난해 장애청년드림팀 해외 연수에 참가하면서 장애인들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 경영적인 측면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강씨는 “장애인으로서 더 많은 장애인의 고통을 덜어주고 싶다.”면서 “앞으로도 경영컨설턴트로서 일하면서 장애인 문제에 더 관심을 가지고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지혜기자 wisepe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