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CBS 노컷뉴스] 박근혜, 나도 평범한 가정에 태어났더라면…

푸르메재단 기고글 통해 과거 어려웠던 시절 회상

2007-03-05

 

“저울에다 보람과 고통을 올려놓고 저울질 할 때, 나의 저울에선 보람이 고통을
상쇄하지 못한다”(1989년 11월 3일 박근혜의 일기장)

한나라당 박근혜 前 대표는 최근 푸르메재단에 기고한 글을 통해 “고난을 벗삼고 진실을 등대 삼는다면 인생의 어떤 어려움도 극복할 수 있는 해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20대 나이에 부모님을 모두 총탄에 잃어버리고 절망의 끝에서 충격과 고통의 시간을 보내야 했다”며 당시에는 “숨 쉬는 것조차 힘이 들었고 당장에라도 모든 것을 포기하고 싶었다”고 지난 암울한 시절을 회상했다. 박 전 대표는 특히 “가족끼리 손을 잡고 나들이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나도 평범한 가정에 태어났더라면’하는 생각이 간절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하지만 “자신과 끊임없는 대화를 하면서 자신과 싸우는 시간을 통해 올바른 인생이야말로 가장 가치 있는 삶이라는 평범하고 소중한 진리를 체화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이어 “시장의 할머니,장바구니를 든 아주머니, 거리에서 만나는 평범한 이웃들의 진정어린 사랑과 격려가 있었기에 삶의 저울에서 고통의 보람보다 훨씬 크다고 해도 그 고통을 이겨낼 용기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 처한 현실이 어렵고 고통스럽더라도 인생의 꽃을 피우기 위한 진통의 과정이라고 받아들인다면 고통 속에서 희망을 발견할 수 있고 용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BS정치부 최승진기자 choii@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