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얼음 동동, 시원한 여름의 맛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종로점 새 단장

 

장애청년이 바리스타의 꿈을 키우는 일터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종로점이 2주 간의 내외부 공사를 마치고 새롭게 단장했습니다. 성실하기로 소문난 8년차 베테랑 이혜윤 바리스타와 힘든 업무도 알아서 척척 해내는 현인아 바리스타가 매일 손님들을 맞느라 분주한 가운데 짬을 내 매장의 이모저모를 한껏 자랑했습니다.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종로점의 이혜윤(사진 왼쪽), 현인아 바리스타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종로점의 이혜윤(사진 왼쪽), 현인아 바리스타

“세상이 달라 보여요! 넓은 곳에서 일하니까 더 신나고 즐거운 기분이 들어요.” – 이혜윤 바리스타
“훨씬 넓어졌어요. 예전에는 주방이 좁아서 불편했는데 이제는 주문을 받고 음료를 제조하는 게 편해졌어요.” – 현인아 바리스타

쾌적하고 넓어진 공간
쾌적하고 넓어진 공간

하루 종일 매장에서 근무해야 하는 바리스타들이 보다 쾌적하게 일할 수 있도록 왼쪽을 주문대로, 오른쪽을 진열대로 위치를 바꾸고 좁은 통로를 넓혔습니다. 이전보다 근무 환경이 좋아졌다고 말하는 두 바리스타는 엄지를 치켜 올리며 만족감을 드러냅니다.

푸르메센터 건물 외벽에 큼지막한 하얀색 간판이 내걸려 맞은편에서도 뒷길에서도 카페라는 걸 금방 알 수 있습니다. ‘BAKERY & CAFE’라고 적힌 간판이 보이면 주저 말고 들어오세요. 윤상일 점장은 “외부 간판을 보고 들어오시는 손님들이 많이 늘어났다”고 귀띔합니다.

건물 외벽의 카페 간판
건물 외벽의 카페 간판

매장이 자리한 1층으로 들어서면 카페 공간과 복도를 구분하는 가림막이 생겨 아늑한 느낌을 물씬 풍깁니다. 또 행복한베이커리&카페의 로고색상으로 깔맞춤한 인테리어와 일단 와봐야 느낄 수 있는 깨알 디테일까지. 다 같이 외쳐요. 행베! 건물 안의 작은 카페가 아이, 어른, 이용자, 지역주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공간으로 다시 태어난 것 같습니다.

새로워진 카페 인테리어
새로워진 카페 인테리어

이 무더운 여름, 손님들이 주로 찾는 음료를 묻자 현인아 바리스타가 익숙한 듯 메뉴 이름을 속사포처럼 쏟아냅니다. “아이스아메리카노, 아이스카페모카, 아이스캬라멜마키아또, 아이스초코, 아이스녹차라떼, 아이스오곡라떼, 아이스홍차라떼까지. 아이스 위주로 많이 시키세요.”

플레인 스무디를 만들고 있는 현인아 바리스타, 이혜윤 바리스타가 만든 아이스아메리카노
플레인 스무디를 만들고 있는 현인아 바리스타, 이혜윤 바리스타가 만든 아이스아메리카노

그렇다면, 추천 음료는 무엇일까요? 두 바리스타가 공통으로 가리키는 강력한 메뉴는 고소한 콩고물과 쫄깃한 인절미 떡이 올라가는 인절미빙수. 이건 꼭 먹어줘야 한다고 자신 있게 말합니다. 현인아 바리스타는 “플레인, 딸기, 블루베리 스무디”, 이혜윤 바리스타는 “아이스연유라떼, 아이스티, 아이스크림”도 여름철 빼놓을 수 없는 디저트로 꼽습니다.

행복한베이커리&카페의 인절미빙수
행복한베이커리&카페의 인절미빙수

더위를 식혀줄 시원한 음료로 손님들에게 ‘꿀맛’ 같은 쉼을 선물하는 두 바리스타의 꿈은 야무집니다.

“언젠가 집을 예쁘게 꾸며서 커피 전문점을 내고 싶어요.” – 이혜윤 바리스타
“열심히 돈을 벌어서 부자가 되고 싶어요. 부모님께 용돈도 드리고 할머니 영양제도 사드려야 하거든요. 가족들이 제가 지금처럼 일하는 거 좋아하시고 저도 좋아하는 일이라 계속 행복한베이커리&카페의 멋진 바리스타가 될게요.” – 현인아 바리스타
 “더위를 날려줄 시원한 음료가 생각나면 행베로 오세요!”
“더위를 날려줄 시원한 음료가 생각나면 행베로 오세요!”

장애인과 비장애인, 이곳을 지나치는 모든 이들에게 최고의 피서지가 되고 싶다는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종로점. “많이 오시면 주문도 많이 받고 음료도 많이 만들어야 하지만 그래도 좋으니까 많이 와주세요. 그러실 거죠?” 서촌의 숨겨진 보석 같은 ‘핫플레이스’를 꿈꾸며 오늘도 어서 오세요. 또 오세요!

*글, 사진= 정담빈 대리 (커뮤니케이션팀)

 

행베 지점 위치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