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동아일보] 장애아 부모들의 지친 가슴 시인의 詩心으로 다독이다

정호승 시인 “살아있음에 감사하세요”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13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세종로 KT광화문지사 1층 KT아트홀. 정호승(58) 시인의 시 ‘수선화에게’를 가사로 만든 양희은 씨의 노래 ‘외로우니까 사람이다’가 울려 퍼졌다.

시와 노래가 이어지며 관객석 여기저기서 훌쩍이는 소리가 흘러나왔다.

푸르메재단(이사장 김성수) 주최로 장애아동 부모들을 위해 마련된 이날 강연회에서 정 시인은 노환으로 시력을 잃게 된 아버지에게 얽힌 일화로 강연을 시작했다.

10년 전 어느 날 정 시인의 아버지는 식탁에 놓인 나팔꽃 씨를 태연하게 입에 털어 넣었다.

화들짝 놀라 말리는 아들에게 ‘환약인 줄 알고 먹었다’며 환하게 웃는 아버지의 모습에서 정 시인은 한 송이 나팔꽃을 보았다고 했다.

그는 “노인이 되면 누구나 다 장애인이 되는데 여러분의 자녀들은 그때가 조금 빨리 온 것”이라며 “절망적으로 보이는 장애라도 관점을 바꾸면 얼마든지 아름다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장애아를 키우며 생기는 ‘마음의 그늘’을 부정하지 말자고 말했다.

“살면서 넘어진다는 것은 곧 여전히 살아있다는 뜻이다. 죽었다면 움직일 수조차 없다. 살아있기에 다시 일어설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자”는 그의 격려에 청중은 박수로 화답했다.

참석자들은 강연이 끝난 뒤에도 정 시인이 낭송한 14편의 시를 보며 한동안 자리를 뜨지 않았다.

다운증후군을 앓는 네 살배기 아들을 둔 우단희(42·여) 씨는 “몸이 불편하지 않더라도 우리는 누구나 마음의 장애를 갖고 살아간다”며 “장애아를 둔 엄마로서 살면서 받은 상처를 위로받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신광영 기자 ne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