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730명이 함께 달린 ‘기적의 마라톤’

730명이 함께 달린 ‘기적의 마라톤’

푸르메재단, 국내 유일의 어린이재활병원 개원 3주년 기부마라톤 개최… 가수 션‧시민 730명 참가
참가비와 기업 기부금으로 조성된 7,700만 원 전액 장애어린이 재활치료에 기부

가수 션과 730명의 시민들이 함께 달리며 장애어린이에게 희망을 전했다.

푸르메재단(이사장 강지원)은 27일 국내 하나뿐인 어린이재활병원 개원 3주년을 기념해 열린 마라톤 ‘2019 미라클 365런’ 참가자들이 7,700만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미라클 365런’은 개원 3주년을 맞은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을 이용하는 환아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꾸준한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재활치료비를 모금하기 위해 마련된 기부마라톤이다.

이날 가수 션 푸르메재단 홍보대사, 희귀난치병을 갖고 태어나 매년 마라톤에 도전하는 은총이와 아버지 박지훈 씨, 모델 문가비 등 730명은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를 출발해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까지 8km, 7km, 5km, 3km 코스로 함께 달렸다.

션 홍보대사는 골인 지점인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에서 완주를 마친 참가자들에게 일일이 손뼉을 마주치며 격려의 인사를 전했다. 션을 비롯해 가수 비와이와 자이언티의 축하 공연도 이어졌다.

푸르메재단은 이번 행사를 통해 뜻을 모아준 730명의 참가비와 기업들의 기부금을 더해 총 7,700만 원을 모금했다.

션 홍보대사는 “어린이재활병원 3주년을 맞는 의미 있는 날에 함께 달리고 기부에 동참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라며 “장애어린이들이 마음껏 치료받으며 삶의 희망과 용기를 얻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지원 푸르메재단 이사장은 “시민들이 값진 땀방울을 흘리며 마음을 모아주신 소중한 기부금은 1만 명의 힘으로 건립된 어린이재활병원이 앞으로도 전국의 장애어린이들에게 양질의 통합재활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소중히 쓰겠다”고 말했다.

푸르메재단이 주최한 이번 행사는 아디다스, 위워크, 파워에이드, 교촌에프앤비, 이피코리아, 케이토토, 천지세무법인, 스카이라이프, 코리아테크, 한그린이엔에스, 한국피앤지, 지오인포테크, MCM, 해커스, 프레시코드, 오클리, 감탄떡볶이, 가민코리아, 아임닭, 티파니앤코, 트렉바이시클코리아, 이안홈케어뉴트리션, 롯데제과, 주한호주대사관, 넥스모어, 한국벨킨, 누누베베, 쁘리마쥬 등 28개 기업이 후원했다.

□ 기부 문의 : 02)720-7002 www.purme.org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