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메디컬투데이] 한약 ‘공진단’, 기억력 · 학습력 증진효과 입증 돼

SCI급 국제저널 ‘뉴로사이언스 레터스’에 연구논문 게재

[메디컬투데이 어윤호 기자] 한약의 ‘공진단’이 기억력과 학습력 증진에 효과가 있는 것이 입증됐다.

대한한의사협회는 푸르메재단 한방어린이재활센터 허영진 센터장, 경희대 동서의학 김선녀 교수, 경희대 의과대학 생리학교실 박지호 교수 등 공동연구진이 발표한 연구결과에 의해 입증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방임상에서 중추신경계질환 등을 포함해 다양한 질환에 응용되고 있는 공진단제제가 인지기능 개선 및 학습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하기 위해 추진됐다.

일차적으로 실험용 쥐 뇌세포에 공진단제제를 처방한 결과, 일차 배양 뇌성상세포에서 신경성장인자 분비를 증가시키고, PC 12세포에서 뇌신경축삭돌기의 형성을 증가시켰다.

또한 신경손상물질로 손상 받은 쥐의 뇌내 해마조직에 공진단제제를 처리한 결과 LTP가 유도됨이 확인됐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한약을 소재로 한 공진단제제이 신경성장인자의 분비유도 및 유사효과를 통해 뇌신경보호 효과와 인지, 학습능력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규명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유명저널인 ‘Neuro science letters(I.F 2.2)’ 2009년 12월 11일자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어윤호 기자 (unkindfish@md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