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한겨레] 푸르메재단, 장애아동 보조기구 지원

푸르메재단, 장애아동 보조기구 지원

» 푸르메재단, 장애아동 보조기구 지원

푸르메재단(이사장 김성수 성공회 주교)은 20일 저소득 가정 장애어린이 32명에게 맞춤형 보조기구를 지원했다.

이번 보조기구 지원은 증권전문가 이종복씨의 보조기구 지원기금인 ‘이종복 희망나무 기금’ 1억5천만원을 들여 132명의 신청자 중 32명을 선정해 푸르메재단이 이지무브와 함께 개발·제작했다. 이날 자신의 체형에 맞는 이동용 유모차와 목욕용 의자를 지원받은 소정(6·뇌병변1급)씨 어머니 김미진씨는 “아이들이 커가면서 혼자 힘으로는 데리고 다니기가 너무 힘들다”며 “아이의 장애 상태에 꼭 맞는 보조기구를 받게 돼서 새로운 힘이 난다”고 울먹였다.

보조기구 권위자인 김종배 박사는 “작은 배려가 담긴 보조기구 하나가 장애인의 삶에 새로운 지평을 열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기부자 이종복씨는 푸르메재단이 건립 추진중인 장애인 재활전문병원에 3억원을 기탁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김민경 기자 salmat@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