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스포츠월드] 가수 션, 장애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에 5150만원 기부

가수 션, 장애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에 5150만원 기부

2012-10-24

푸르메재단 홍보대사인 가수 션(본명 노승환)이 장애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큰 힘을 보탰다.

션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활센터를 찾아 5150만원을 기부했다. 션이 철인 3종경기 대회에 출전하면서 약속을 이행한 것.

션은 지난 14일 전북 군산 새만금 비흥항 일원에서 열린 ‘은총이와 함께하는 2012 새만금 철인3종 경기 대회’에 참가했다. 션은 이날 희귀난치병을 앓고 있는 은총이를 위해 수영 1.5km, 사이클 40km, 마라톤 10km 경기를 3시간 2분에 완주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했다. 은총이 아버지 박지훈 씨는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의 필요성을 알리고자 은총이와 철인 3종 경기에 꾸준히 도전해왔고 이에 션도 함께 나선 것이다.

션은 경기를 마친 후 “철인 3종 경기 때 달렸던 거리 1m마다 1000원씩 총 5150만원을 푸르메재단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기부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어린이 재활병원은 푸르메재단이 마포구 상암동 3,215㎡ 부지에 380억원을 들여 짓게 될 국내 최초의 장애어린이재활전문병원이다. 어린이재활병원은 내년 말 준공, 2015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가수 션과 푸르메재단은 병원건립을 위해 지난 2월부터 회사와 경제적으로 넉넉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매일 1만원씩 1년간 기부하는 ‘만원의 기적’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아울러 일반 시민들은 매일 1000원을 기부하는 ‘천원의 기적’에 참여할 수 있다. 이 캠페인에는 시민 1200명이 동참하고 있다.

기부문화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션은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에 총 380억원이 필요해 하루에 1만원씩 모아 1년 동안 365만원을 기부하는 사람 1만명이 모이면 병원을 세울 수 있다”며 국민들에게 캠페인 동참을 호소했다.

그는 또 “한 번에 큰 돈을 기부하는 것보다 조금씩이라도 할 수 있는 만큼을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며 “많은 사람들이 기부에 대한 부담을 덜고, 함께 나누는 기쁨을 알게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싸이, 차인표, 최수종, 빅뱅, 2NE1, 세븐, 타블로 등 연예인 뿐 아니라 박찬호, 김태균, 류현진, 김현수 등 스포츠 스타와 백지연 방송인, 신경숙 작가, 서경덕 교수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