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스포츠경향 ①] 션, 장애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위해 5150만원 쾌척

션, 장애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위해 5150만원 쾌척

2012-10-24
지누션 멤버 가수 션(40·본명 노승환)이 장애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에 거액을 기부했다.

사회복지재단 푸르메재단은 24일 “홍보대사 가수 션이 오늘 오전 서울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활센터를 찾아 515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재단 측은 “션이 철인 3종경기에 출전하면서 약속을 지켰다”고 했다.

[사진l 가수 션(오른쪽)이 24일 서울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활센터를 찾아 백경학 푸르메재단 이사장에게 5150만원을 기부하고 있다. 사진 푸르메재단]
션은 지난 14일 전북 군산 새만큼 일대에서 열린 ‘은총이와 함께 하는 2012 새만금 철인 3종경기’에 참가했다. 션은 이날 희귀 난치병을 앓고 있는 박은총군(9)를 위해 수영 1.5㎞, 사이클 40㎞, 마라톤 10㎞를 3시간 2분에 완주했다. 션은 이날 행사에서 “달렸던 거리 1m마다 1000원씩 총 5150만원을 푸르메재단 장애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기부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어린이 재활병원은 푸르메재단이 서울 마포구 상암동 3215㎡ 부지에 380억원을 들여 짓게 될 국내 최초 장애어린이 재활전문병원으로 내년 말 준공, 2015년 완공이 목표다.

션은 푸르메재단과 함께 지난 2월부터 매일 1만원씩 1년간 기부하는 ‘만원의 기적’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일반시민들을 상대로는 매일 1000원을 기부하는 ‘천원의 기적’을 홍보하고 있다.

[사진l 가수 션(왼쪽에서 다섯번째)이 24일 서울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활센터에서 5150만원을 기부한 후 백경한 푸르메재단 이사장(왼쪽에서 네번째)를 비롯한 직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푸르메재단]
션은 기부를 마치고 “재활병원 건립에는 380억원이 필요해 하루에 1만원씩을 모아 한 해 365만원을 기부하는 사람들이 1만명 모이면 병원을 세울 수 있다”고 캠페인 동참을 호소했다. 더불어 “한 번에 큰돈을 기부하는 것보다 조금이라도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 캠페인에는 그동안 싸이, 최수종, 빅뱅, 2NE1, 세븐, 타블로 등 연예인들과 박찬호, 김태균 등 스포츠스타, 방송인 백지연, 신경숙 작가 등 다양한 분야 인사들이 참여했다.

*하경헌 기자 azimae@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