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세계일보] 조수미, 장애어린이 병원 건립에 8000만원 기부

조수미, 장애어린이 병원 건립에 8000만원 기부

2012-12-20

성악가 조수미(오른쪽)씨가 20일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에게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만원의기적’ 기부금 80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푸르메재단 제공>

세계적인 성악가 조수미(49)씨가 장애 어린이 재활을 위한 병원 건립에 동참했다.

조씨는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단을 찾아 기아자동차 K9 광고 모델료 8000만원 전액을 내년 착공하는 마포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기금 ‘만원의기적’에 기부했다. ‘만원의기적’ 캠페인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장애어린이 재활병원을 건립하기 위해 푸르메재단이 추진하는 기부 운동이다. 하루 1만원씩 1년 동안 365만원을 기부하는 것이 목표다.

조씨는 “최근 호주의 한 어린이재활병원을 방문했는데 시설이 너무 훌륭해서 국내 상황을 알아봤더니 어린이재활병원이 단 1개 있다는 얘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며 “어려운 와중에도 시민기금을 모아 어린이재활병원을 짓고 있다는 푸르메재단 소식을 듣고 소중한 씨앗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조씨는 기부금을 전달한 뒤 장애어린이들을 치료하는 푸르메재활센터를 방문해 센터 전반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만원의기적’은 그동안 싸이·차인표·최수종·빅뱅·2NE1·세븐·타블로 등 연예인 뿐 아니라 박찬호·류현진·김태균·김현수 등 스포츠 스타와 방송인 백지연, 소설가 신경숙, 홍보 전문가 서경덕 등 각계 인사 1200여명이 동참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